경기도 하수처리장서 정수처리된 물, 반도체 생산에 쓰인다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전경.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전경. 사진 삼성전자

 
경기도민이 쓰고 버린 물이 ‘가장 깨끗한 물’인 초순수로 탈바꿈해 반도체를 생산하는 데 쓰인다.

30일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경기도·수원시·용인시·화성시·평택시·오산시 등 지방자치단체, 삼성전자는 이날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하수처리수 재이용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앞으로 용인시 수지·기흥 하수처리장에서 정수된 물이 하루 10만2000t씩 삼성전자 기흥·화성사업장에 공급된다. 수원·화성·오산 하수처리장 처리수는 삼성전자 고덕사업장에 하루 37만2000t씩 공급된다.

5개 하수처리장에서 삼성전자 사업장에 보내는 물은 하루 총 47만4000t(연간 1억7300만t)으로 인구 143만명인 광주의 수돗물 사용량과 맞먹는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하수처리장에서 정수된 물은 일반적으로 하천수보다 수질이 좋다.


삼성전자는 하수처리장에서 받은 물을 추가로 처리해 초순수로 만들어 반도체를 생산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반도체 생산설비를 늘리면서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 필요한 공업용수는 2030년 현재의 2배 이상이 될 전망이다.

9월 국내 사업장 ‘물 취수량 증가 제로화’를 선언한 삼성전자는 그간 취수량을 늘리지 않으면서 공업용수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방안을 모색해왔다.

이번 하수처리수 공급도 삼성전자 요청으로 이뤄졌다.

하수처리수 공급은 지자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로부터 비용을 받을 수 있고 관련 시설 설치로 지역경제가 활성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환경부는 충남 서부지역이나 전남 남부지역 등 만성적 가뭄에 시달리는 지역에 하수처리수 재이용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