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강에 뜬 부산갈매기…2030 부산 엑스포, 파리서 홍보 총력전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세느강 위에 대형 '부기' 인형을 실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 유람선이 정박해 있다.   뉴스1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세느강 위에 대형 '부기' 인형을 실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 유람선이 정박해 있다. 뉴스1

정부가 28~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171차 세계박람회기구(BIE) 총회에 맞춰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띄우기에 적극 나섰다.

BIE 총회 기간 한국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등 세계박람회 유치 신청국들의 3차 경쟁 프리젠테이션(PT)이 진행됐다. 이와 함께 정부는 파리 시민들에게 부산 엑스포 홍보 총력전을 펼쳤다.

에펠탑이 보이는 파리 센 강 변에는 부산을 상징하는 갈매기 캐릭터인 '부기'(boogi)를 8m 대형 인형으로 만들어 유람선에 설치했다. 부기 인형을 내세운 유람선엔 친환경을 주제로 한 '2030 엑스포 부산 스페이스' 공간도 조성했다. 폐비닐로 만든 의자, 폐화장품으로 그린 그림 등을 전시하는 한편 현지 카페와 손을 잡고 부산을 알리는 각종 음료와 디저트를 제공했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비르아켐 다리(Le Pont de Bir-Hakeim) 위에서 2030년 부산 엑스포 홍보 래핑을 한 현대자동차 그룹 차량이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다. 뉴스1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비르아켐 다리(Le Pont de Bir-Hakeim) 위에서 2030년 부산 엑스포 홍보 래핑을 한 현대자동차 그룹 차량이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다. 뉴스1

파리 시내 구석구석을 누비는 이동식 거리 홍보도 펼쳐졌다. 현지 자전거 운전자 10명이 파리 유명 디저트인 마카롱을 안은 2.5m 부기 인형을 뒷자리에 탑승시켜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알렸다. 또한 현대차와 협업해 부산 엑스포 디자인을 랩핑한 친환경차 6대가 시내 운행에 나섰다.

이 밖엔 프레스투어, 인터뷰 등 현지 매체를 활용한 홍보도 적극적으로 진행됐다. 총회가 열린 팔레데콩그레 안팎의 옥외광고판 등으로도 부산 엑스포 유치를 알리는 이미지를 송출했다.


2030년 엑스포 개최지는 현지 실사와 4~5차 경쟁 PT를 거쳐 내년 11월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윤상직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사무총장은 "이번 총회를 계기로 유치 후보국 경쟁이 본격화된 만큼 개최지 결정까지 170개 회원국 대상 유치교섭 활동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