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뭉치자…중·러 '카디즈'에 핵폭격기 동시에 띄웠다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30일 남해와 동해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ㆍ카디즈)에 무단으로 진입했다. KADIZ는 영공과 다르지만, 여기에 진입하는 외국 군용기는 한국에 미리알리는 게 관례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8분쯤 중국 H-6 폭격기 2대가 남해 이어도 서북쪽 126㎞에서 KADIZ에 들어온 뒤 동쪽으로 날아가 6시 13분쯤 이탈했다. 6시 44분쯤 포항 동북쪽 KADIZ에 재진입한 뒤 북쪽으로 방향을 틀었고, 7시 7분쯤 나갔다.

 

러시아의 전략폭격기 Tu-95(위)와 중국의 전략폭격기 H-6. 이들 전략폭격기는 핵타격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유튜브 캡처

러시아의 전략폭격기 Tu-95(위)와 중국의 전략폭격기 H-6. 이들 전략폭격기는 핵타격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유튜브 캡처

 
또 낮 12시 18분쯤 중국의 H-6 폭격기 2대와 러시아의 Tu-95 폭격기 4대와 Su-35 전투기 2대가 울릉도 동북쪽 200㎞에서 KADIZ 안쪽으로 비행했다. 이들 중ㆍ러 군용기는 독도 동남쪽으로 이동한 뒤 12시 36분쯤 KADIZ를 빠져나갔다.

 
군 관계자는 “중ㆍ러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은 없었다”고 말했다.


 
중국 측은 한국이 군용 직통망(핫라인)을 통해 KADIZ 진입을 경고하자 “통상적 훈련”이라고 답했다. 군 당국은 F-15K 등 전투기를 투입해 우발상황을 대비한 전술조치를 실시했다.

 
이들 중국ㆍ러시아 군용기 편대는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에도 진입해 일본 항공자위대 전투기가 긴급 발전했다.

 
중ㆍ러가 연합해 KADIZ에 무단 진입한 것은 지난 5월 25일 이후 6개월 만이다. 당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ㆍ일 순방을 앞두고 30일과 비슷한 경로를 타고 KADIZ에 들락날락했다.

 
중국의 H-6와 러시아의 Tu-95는 핵공격을 할 수 있는 전략폭격기다. 중ㆍ러는 전략폭격기를 동원해 연합훈련을 벌인 것이다.

 
김형철 전 공군참모차장은 “중ㆍ러가 전략폭격기에: 전투기까지 보낸 것은 대비태세를 떠보는 차원을 넘어서 유사시 두 나라가 함께 한ㆍ일에 핵탄두로 타격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호 한국국제전략연구원 이사장은 “한국이 북한의 도발 앞에서 미국ㆍ일본과 안보협력을 강화하자 중ㆍ러가 손잡고 대응에 나선 것”이라며 “중ㆍ러는 군사동맹 관계는 아니지만, 연합 군사훈련을 더 자주 벌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중국 공군의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 무단진입은 2019년 50여회, 2020년 70여회, 2021년 70여회, 올 상반기 40여회였다. 러시아 군용기의 경우 2019년 20여회, 2020년 10여회, 2021년 10여회, 올 상반기 15여회를 기록했다.

2019년 7월 23일 중·러는 전략폭격기 편대 연합 훈련을 펼치는 과정에서 러시아의 A-50 조기경보기가 독도 영공을 2차례에 침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