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상민 해임건의안에…주호영 "강행땐 예산안 물 건너갈 것"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것을 두고 “강행한다면 예산안 처리는 물 건너갈 것”이라며 “해임건의안 진행 과정을 보면서 국정조사 (보이콧을) 어떻게 할지 결정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임건의안과 예산안을 분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민주당이 행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강행한다면 예산안 처리는 물 건너가고 극심한 정쟁에 빠지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후 4시 의안과에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했다. 다음 달 2일에는 국회 본회의에서 해임 건의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 경제적으로 매우 복합적 위기여서 예산이 제때 처리되지 않으면 안 된다”며 “(내달) 2일까지 혹은 2일까지 안 되더라도빨리 예산안 처리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이견이 좁혀지기가 쉽지 않은데 (저희는) 해임건의안 처리를 보류하고 예산안 통과 먼저 하자는 입장”이라며 “(민주당은) 예산은 예산대로 하고 해임은 해임대로 하자고 하는데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일축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국정조사 합의 이틀 만에 이상민 행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것은 어렵게 복원한 정치를 없애는 일이나 마찬가지”라며 “이미 국정조사 대상에 행안부 장관이 포함돼 있으며 국정조사 결과에 따라서 책임이 있다면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국정조사가 시작되기 전에 미리 파면하라고 요구한다면 국정조사를 할 이유가 없다”며 “무엇보다 국회는 극한 정쟁에 빠져들지 않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보이콧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 “해임건의안 처리 단계가 여럿 있기 때문에 그 단계를 보면서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대통령실도 이날 이 장관 해임건의안과 관련해 의문을 제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태원 참사 관련) 국정조사계획서에서 진상규명을 위해 가장 필요한 조사대상이 사실상 명시된 (이상민) 장관인데 갑자기 해임하면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할 의사가 있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