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조 BGF 회장, 두 아들에 지분 넘겼다…2세 경영 본격화

홍석조 BGF그룹 회장. 중앙포토

홍석조 BGF그룹 회장. 중앙포토

 
홍석조 BGF그룹 회장이 아들 홍정국 BGF 대표이사와 홍정혁 BGF에코머티리얼즈 대표(BGF 신사업담당 겸임)에게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을 통해 다량의 지분을 넘겼다.

BGF그룹은 30일 홍 회장이 2005만190주를 두 아들에게 똑같이 1002만5095주씩 넘겼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홍 회장의 지분은 53.34%에서 32.4%로 낮아지고 두 아들의 지분은 상승했다.

장남인 홍정국 대표 지분은 10.29%에서 20.77%로, 차남인 홍정혁 대표의 지분은 0.03%에서 10.5%로 높아졌다.

홍정국 BGF 대표이사(왼쪽)와 홍정혁 BGF에코머티리얼즈 대표. 중앙포토

홍정국 BGF 대표이사(왼쪽)와 홍정혁 BGF에코머티리얼즈 대표. 중앙포토

 
업계에서는 올해 정기인사에서 홍정혁 대표가 사장으로 승진한 데 이어 두 아들의 지분율도 높아지면서 2세 경영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홍정국 대표는 2020년 사장으로 승진한 바 있다.

BGF그룹은 "책임경영 강화 차원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