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나눠먹기" 원로 지적에…尹 "개선방안 마련" 즉석 지시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과학기술 분야 원로들과 오찬을 했다. 이날 오찬은 당초 예정된 50분을 넘겨 약 두 시간 동안 진행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과학기술 원로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과학기술 원로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비자 제도 같은 각종 규제를 개선해 재외 한인 과학자를 포함한 우수 해외 연구자들이 국내로 들어와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찬에는 김명자 서울국제포럼 회장, 김도연 울산공업학원 이사장, 울산과학기술원 조무제 명예교수·이현순 이사장, 문길주 고려대 석좌교수, 이우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과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과거 해외에서 고국을 가슴에 품고 수학한 뒤 귀국한 과학자들이 오늘날 대한민국 번영을 일구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국가 생존을 위한 연구역량 확보 차원에서 우수한 해외 과학기술인들의 국내 활동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연구개발의 결과는 성공과 실패가 있을 수 없다”며 “기준을 낮추면 성공이고, 기준을 높이면 실패인데, 중요한 것은 그 성과물이 다른 연구를 자극하고 응용의 기반을 잘 마련하는 것”이라며 이를 기준으로 성과를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과학기술이 곧 안보이기 때문에 한미동맹을 과학기술 협력 차원을 넘어 과학기술 동맹으로 격상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R&D(연구개발) 과제 배분 때 ‘선택과 집중’보다는 나눠먹기식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이종호 과기부 장관에게 개선 방안 마련을 즉석에서 당부했다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