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철도파업 위기에 30년만에 의회 개입...바이든 "해결 확신"

미국 철도노조 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미 의회가 1992년 철도 파업 이후 30년 만에 개입을 결정했다. 철도노조 측이 백악관의 중재안을 수용하도록 강제하는 법안을 통과시킬 전망이다.  

CNN,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공화당의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와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29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후 "철도 파업을 막기 위해 법안을 신속하게 통과시키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하원은 30일 이 법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계획이다.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가 철도 파업과 관련해 논의하기 위해 백악관에 모였다. 로이터=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가 철도 파업과 관련해 논의하기 위해 백악관에 모였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 백악관에서 여야 지도부를 만나 파업 저지 법안을 의회가 즉시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철도 파업과 관련해 해결할 일이 많다. 의회는 그것을 막기 위해 행동해야 한다"며 "쉬운 결정은 아니지만, 우리는 해야 한다. 경제가 위험에 처해 있다"고 호소했다. 또 "철도 파업을 피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도 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노조의 파업에 반하는 것을 좋아하진 않으나, (철도 파업으로) 노조원들을 포함한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며 불가피한 선택이었음을 강조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4년간 임금 24% 인상, 보너스 5000달러(약 659만원) 지급 등의 내용이 포함된 노사간 잠정 합의안을 지난 9월 마련했다. 그러나 철도노조 12곳 중 4곳이 이를 거부하며 오는 12월 9일 파업을 예고했다. 이들 노조는 유급 병가를 추가로 요구하는 상황이다.   


미 당국은 이들 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경우 경제 손실이 하루 20억 달러(약 2조638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하루 7000대의 화물 열차가 운행을 중단해 전국 공급망에 혼란이 불가피하다. 특히 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시점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있어 물류 대란과 물가 상승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오른쪽)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가 29일 철도 파업 관련 합의 내용을 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오른쪽)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가 29일 철도 파업 관련 합의 내용을 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미 의회가 철도 파업에 개입하는 것은 1992년 파업 이후 30년 만이다. WSJ에 따르면 미 의회는 철도노동법에 따라 노사가 부결시킨 합의를 받아들이도록 개입할 수 있다. 또 협상을 계속하도록 명령하거나 파업 시한을 일정 기간 늦출 수 있고, 외부에 쟁의 중재를 요청할 수도 있다. 미 의회는 1926년 관련 법이 제정된 이후 철도 노사 협상에 최소 18차례 개입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철도노조가 백악관의 중재안을 받아들이도록 하는 법안이 30일 하원에서 통과될 경우 상원은 이번 주 후반이나 다음 주 표결할 전망이다. 법안이 통과되기 위해선 하원에선 과반이, 상원에선 100표 중 60표가 필요하다. 

그러나 진보 성향의 무소속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철도 노동자들이 요구하는) 유급 병가를 포함하는 수정안을 받지 않으면 법안 처리를 늦추겠다"고 말했다. 또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이번 문제에 대한 의회 개입에 회의적이며 행정적으로 처리되길 원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