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혐의 공범 체포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검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서 일명 '김건희 파일' 작성과 직접 관련됐다고 의심받는 투자자문사 임원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30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전날 투자자문사 임원 A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권오수 전 도이치모터스 회장 등과 공모해 2009년 12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부양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수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검찰은 A씨에 대해 여권무효, 인터폴 적색수배 등 신병 확보를 위한 조치를 취했고, 전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A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A씨가 2020년 10월 이후 진행된 도이치모터스 2차 주가조작 사건에서 김건희 여사 명의로 거래된 도이치모터스 주식 수량이 적힌 엑셀 파일을 작성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파일은 검찰이 지난해 9월 투자자문사 압수수색 당시 대표 사무실 컴퓨터에서 확보했다. 파일에는 2011년 1월 김 여사 명의의 거래 내역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8월 권 전 회장 등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사건 공판에서 이 파일을 공개했다.  

당시 증인으로 출석한 직원 B씨는 "누가 작성을 지시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도 "작성을 지시할 수 있는 사람은 A씨와 회사 대표 B씨"라고 말했다.

회사 대표 B씨는 재판에서 해당 파일의 존재를 알지 못한다고 진술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