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와 핵군축 협의 연기한 러 "내년 핵무기 기반시설 건설 집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AP=뉴시스

미국과의 핵무기 통제 조약 관련 논의를 일방적으로 연기한 러시아가 내년 핵무기 기반시설 건설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 회의에서 "내년 주요 건설 시설 목록을 준비할 때 핵무기 기반시설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쇼이구 장관은 또 "미사일군의 전투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5개 전략미사일군 부대에 새로운 미사일 체계를 수용하기 위한 시설들이 건설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공우주군이 크라스노야르스크 지역에 이종무기간 시험장을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전날 이집트 카이로에서 미국과 핵무기 통제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스타트) 이행을 위한 양자협의위원회(BCC)를 열 예정이었으나, 이를 하루 앞두고 미국에 회의 연기를 통보했다.


세르게이 랴브코프 외무차관은 미국이 사찰 재개 논의만을 고집하면서 러시아의 우선순위를 고려하지 않은 탓에 연기가 불가피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상황 역시 연기에 영향을 줬다고 인정했다.

미국과 러시아가 2010년 체결한 뉴스타트는 양국 핵탄두와 운반체를 일정 수 이하로 감축하고 쌍방 간 핵시설을 주기적으로 사찰하는 것이 골자다. 조약은 2026년 2월까지 유효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추가 연장 협상이 답보 상태다.

러시아는 이번 BCC 연기 이후 연내에는 미국과 어떤 대화도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