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내년 예산·세제개편안 기한내 통과 간곡히 요청"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 예산안과 세제 개편안을 법정 기일(2일) 안에 통과시켜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추 부총리는 1일 오전 서울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정부가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을 위해 마련한 예산안과 세제 개편안이 9월에 국회에 제출됐지만, 논의가 지연되며 법정 기한이 이제 내일로 다가왔다”며 “내년도 예산안과 세제 개편안을 신속히 논의해 기한 내에 통과시킬 수 있도록 국회에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내년 경제는 올해보다 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데 국회 통과가 지연되면 사업계획 공고, 지방비 확보 등 후속 절차도 늦어져 정부가 마련한 민생 일자리·중소기업 지원예산의 연초 조기 집행에도 어려움이 생긴다”면서 “이럴 경우 서민 어려움이 가중되고 경제회복에도 차질이 발생할 우려가 큰 만큼 법정기한 내 조속한 확정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