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쿡 찾아간 머스크, 애플과 휴전 선언…"트위터 오해 풀었다"

일론 머스크와 트위터 엠블럼.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와 트위터 엠블럼. 로이터=연합뉴스

최근 트위터를 인수한 후 애플과의 갈등으로 전쟁도 불사하겠다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사실상 휴전을 선언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 본부 사옥에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를 만난 후 “오해를 해소했다”는 트윗을 올렸다.  

머스크는 팀 쿡을 만난 후 “좋은 대화였다”며 “우리는 트위터가 (애플이 운영하는) 앱스토어에서 제거될 가능성에 관한 오해를 해소했다. 팀(쿡 애플 CEO)은 애플이 그렇게 하는 것을 검토한 적도 없다고 확실히 말했다”고 적었다.

 
그는 “애플의 아름다운 본부 곳곳으로 안내해 준 팀 쿡에게 감사한다”며 애플 본부 사옥 야외의 연못 모습을 담은 5초짜리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영상에 나온 연못 수면에는 쿡과 머스크로 추정되는 두 남성의 그림자가 언뜻 비쳤다.

 
머스크는 이틀 전 트위터에서 애플이 트위터에 대한 광고를 끊었고 아이폰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하겠다는 위협까지 했다고 주장하면서 비판 수위를 높여 왔다. 하지만 이날 만남을 계기로 갈등이 완화될지 주목된다.  


머스크는 지난달 28일 “애플이 트위터에 광고를 대부분 중단했다. 그들(애플)은 미국에 표현의 자유가 있는 것을 증오하는가?”라며 “애플은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시키겠다고도 협박했으나 이유를 말해주려고 하지 않고 있다”고 따져물었다.  

애플은 종교, 인종 및 성적 취향과 관련된 차별적 콘텐트를 포함해 불쾌한 콘텐트를 제한하는 앱스토어 정책이 있다.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트위터에 가짜뉴스와 혐오ㆍ폭력 게시물이 넘칠 경우 애플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할 수도 있다.

 
머스크는 또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부과하는 30%가량의 인앱 결제 수수료를 비판하는 트윗을 잇달아 올린 뒤 “전쟁을 시작한다”(go to war)는 문구를 담은 이미지를 게재하기도 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