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당정 하나 돼 싸워도 모자랄 판에 가짜뉴스 유포, 강력조치”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최근 국회와 출입 기자들 사이에 음해성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사람이 있다”며 “강력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정이 하나가 돼 싸워도 모자랄 판에, 이토록 비열하게 행동해서야 되겠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의원은 “지금은 위기 상황”이라며 “민주당은 예산 폭거와 국정조사, 장관해임안 등을 남발하면서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민노총은 총파업으로 산업과 민생을 파탄 내고 있다. 당·정이 단일대오를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국회와 출입 기자들 사이에 여러 음해성 허위사실을 ‘받글’과 ‘전언’의 형식으로 유포하는 사람이 있다”며 “고발을 포함한 강력조치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한가하게 내부 권력 다툼해봐야 윤석열 정부 성공시키지 못하면 아무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지금 이 순간에도 여러 의원들과 당직자, 보좌진, 지지자들은 민주당의 발목잡기와 좌파언론의 가짜뉴스 대응에 고군분투하고 있다. 민주노총의 반정부 총궐기로부터 민생 수호를 위해 애쓰고 있다”면서 “우리가 서 있을 곳은 바로 여기다”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