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한테 그딴식"…여야, 마스크 던지며 싸우자 이상민 퇴장

여야는 1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상대로 한 발언권을 놓고 충돌했다. 발단은 이채익 행안위원장이 국회 행안위 야당 간사인 김교흥 민주당 의원의 질의를 제지하면서 시작됐는데 여야 의원들이 가세하면서 소란이 커졌다.

 
행안위 야당 간사인 김교흥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이상민 장관에게 “장관님, 지금 상황이 굉장히 엄중하다”며 질의를 시작했다가 이채익 행안위원장에게 제지당했다.

이 위원장은 김 의원에게 ‘의사진행발언’을 허락했는데, 김 의원은 돌연 이 장관에게 질의를 했다는 이유에서다. 이 위원장은 “의사진행발언을 하라고 했잖느냐”, ”의사진행발언은 위원장에게 하는 것”이라며 김 의원의 발언을 중단시켰다.

 국민의힘 간사인 이만희 의원(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의원(오른쪽 세번째)이 1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이채익 위원장이 의사진행 발언을 주지 않은 문제로 언쟁을 벌이고 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윤희근 경찰청장(왼쪽 작은 모습)이 언쟁을 벌일 때 회의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간사인 이만희 의원(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의원(오른쪽 세번째)이 1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이채익 위원장이 의사진행 발언을 주지 않은 문제로 언쟁을 벌이고 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윤희근 경찰청장(왼쪽 작은 모습)이 언쟁을 벌일 때 회의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그러면 신상발언을 하겠다. 꼭 할 이야기가 있어서”라며 질의를 이어가려 했지만, 이 위원장은 “이렇게 하면 여당 의원도 발언을 해야 한다. 오늘 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이 아닌 부분에 대해서는 발언 기회를 주지 않겠다”며 질의를 허용하지 않았다.

두 사람의 설전에 여야 의원들이 가세하면서 장내 소란이 커졌다. 국민의힘행정안전위원회 간사인 이만희 의원과 이성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권 문제로 언성을 높이자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오영환 민주당 의원 등 다수 의원들이 이를 말리면서다.


야당 의원들은 이상민 장관에 대한 질의권 보장을 요구했지만, 이 위원장은 “다음 전체회의 일정은 간사 협의를 거쳐 공지하겠다”며 산회를 선포하자 이성만 의원이 “끝나고 말도 못하냐”며 마스크를 집어 던졌다.  

이에 이만희 의원이 “누구한테 그딴식이냐”라고 반발했고 이를 같은당김웅 의원이 말렸다. 그러자 이성만 의원은 “야 회의 끝나고 말도 못하나. 어디 간사라고”라며 맞받았다. 상황을 지켜보던 이상민 장관은 회의장이 소란해지자 퇴장했다.  

이후 이만희 의원이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야’라고 하나”며 따졌고 이성만 의원은 “(야)소리 들으니까무섭냐”고 언성을 높였다.  

결국 이를 지켜보던 박성민 의원과 김웅 의원이 이만희 의원을 진정시키며 여야 의원들은 각자 소회의실로 퇴장했다.

이 과정에서 천준호 의원이 “지금껏 존중하고 회의 진행에 협조했는데 이게 뭐하는 짓인가. 발언권을 달라”, “위원장이 지금 뭐하시는 건가”라며 이 위원장에게 항의하기도 했다.

이채익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이채익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민주당은 전날(30일)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해임건의안은 이날 본회의에 자동 보고된다.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본회의 보고 후 24~72시간 이내에 무기명투표에 부쳐지는데, 이 기간 내 표결되지 않으면 자동 폐기된다.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재적 국회의원 3분의 1(100명) 이상의 발의와 반수(150명) 이상의 찬성으로 의결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