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이재명 사이코패스' 文 좋아요 취소 "단순 해프닝"

문재인 전 대통령이 26일 이재명 대표를 향한 비방 트윗에 '좋아요'를 눌렀다. 이 기록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문재인 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26일 이재명 대표를 향한 비방 트윗에 '좋아요'를 눌렀다. 이 기록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문재인 전 대통령 트위터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비방하는 트위터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한 것과 관련해 "정말 단순한 해프닝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일 오후 페이스북에서 "윤건영 (민주당) 의원이 양산에 계신 문재인 전 대통령을 뵙고 왔다. 서울로 올라오는 길에 전화를 주셔서 여러 이야기를 나눴는데 그중 문 전 대통령의 트위터 이야기도 해주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 팔로워가 워낙 많아서 연속으로 '좋아요'를 누르다가 다시 취소하는 경우가 종종 있고, 반려묘 찡찡이가 태블릿 위에 올라가서 잘못 눌리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저도 트위터나 페이스북 내용을 다 읽지 못하고 반복적으로 계속 '좋아요'를 누르는 경우가 많이 있었다. 최근에도 엉뚱한 게시물에 실수로 '좋아요'를 눌렀다가 페이스북 친구분이 알려주셔서 급히 취소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아마 대부분 비슷한 경험이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이 게시물을 두고 '친문(친 문재인) 대 친명(친 이재명)' 갈등이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를 염두에 둔 듯 "두 분 사이를 전혀 의심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는 대선 후보로서 당대표로서 항상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일하고 있고, 그 누구보다도 문 전 대통령을 존경하고 사랑하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문 전 대통령의 온화하고 착한 성품을 우리 국민 모두가 잘 알고 계실 거라 생각된다"며 "문 전 대통령의 성품을 아시는 분들은 결코 오해하시는 일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윤 의원께서도 아마 사실이 전혀 아닌 이유로 우리 당원들과 지지자들이 상처받거나 분열하는 것은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전화를 주신 것 아닌가 싶다"며 "저도 같은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김 의원은 "윤석열 정권의 탄압과 보복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 검찰과 감사원 등 사정기관의 칼날은 이재명 대표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와 민주세력을 향하고 있다"며 "사소한 해프닝이자 실수가 우리 민주당 내부의 갈등과 분열의 씨앗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당의 갈등과 분열로 이익을 얻는 사람들이 누구일지를 생각해야 한다"며 "우리 민주당의 미래를 위해서도 서로가 서로를 응원하며 윤석열 정부의 보복과 탄압에 함께 맞서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이 대표를 '사이코패스'라고 비방한 트위터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대표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한두 번이 실수지 대체 몇 번째냐. 정말 화난다"며 성토가 이어졌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6월에도 이 대표 비방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한 것이 논란이 되면서 '실수'라고 해명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