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발도 안먹히는 '집값 쇼크'…송도 11억→5억 반토막 났다

이번 주 인천 연수구 아파트값이 전주보다 1.11% 하락했다. 사진은 고층 아파트가 몰려 있는 인천 연수구 송도동. 연합뉴스

이번 주 인천 연수구 아파트값이 전주보다 1.11% 하락했다. 사진은 고층 아파트가 몰려 있는 인천 연수구 송도동. 연합뉴스

집값이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고 있다. 서울·수도권·전국 아파트값이 주간 기준으로 또 ‘역대 최대 낙폭’ 기록을 갈아치웠다. 정부가 규제지역 해제와 대출 규제 완화책을 잇달아 내놨지만, 약발이 없다. 

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지난달 28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56% 하락했다. 2012년 5월 통계 집계 이후 최대 낙폭으로, 4주 연속 역대 최대 하락 기록을 경신했다. 도봉구(-0.99%) 아파트값이 서울에서 낙폭이 가장 컸고 노원구(-0.95%), 강북구(-0.87%), 은평·성북구(-0.7%) 등 중저가 아파트 밀집지역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8월 11억원에 거래됐던 성북구 길음동 ‘길음뉴타운2단지푸르지오’ 전용면적 84㎡가 지난달 7억6300만원(10층)에 팔렸다. 강남 3구인 서초구(-0.22%)와 강남구(-0.34%), 송파구(-0.48%)는 서울 평균보다 하락 폭이 덜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매수·매도자 간 가격 인식 차이로 급매물만 간헐적으로 거래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수도권 아파트값은 0.69% 내렸다. 경기도(-0.71%)와 인천(-0.94%)에선 주간 낙폭이 1%를 넘는 곳이 속출했다. 광명시(-1.46%)를 비롯해 고양 덕양구(-1.42%), 의왕시(-1.19%), 인천 연수구·부천시(-1.11%)가 급락했다. 개별 단지 중에선 인천 연수구 송도동 ‘송도SK뷰’ 전용 84㎡가 지난달 5억6500만원(6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9월 최고가(11억원)의 반 토막 수준이다. 의왕시 포일동 ‘인덕원푸르지오엘센트로’ 84㎡는 지난해 6월 16억3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지난달엔 10억8000만원(23층)에 팔렸다. 이번 주 전국 아파트값 하락률은 0.56%, 지방은 0.43%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전세 시장도 침체 국면이 이어졌다. 전국(-0.69%)·수도권(-0.95%)·서울(-0.89%) 전셋값 모두 역대 최대로 내렸다. 대출이자 부담 탓에 전세 수요가 월세로 바뀌는 데다, 기존 매매 물건까지 전세로 돌아서면서 전세 물량이 쌓인다는 것이 부동산원의 설명이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 물량은 이날 기준 5만3208건으로, 한 달 전(4만7372건)보다 12.3% 늘었다. 


권주안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내년에는 주택 수요 감소가 지속하는 가운데 신규 공급 여건이 악화하면서 주택시장 전반의 경착륙 위험이 고조될 것”이라며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과 전셋값은 올해 말보다 3~4% 더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주택 가격이 2024년 전후로 저점을 확인한 뒤 횡보하는 ‘L’자형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