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기상청 "경북 김천서 규모 3.2 지진 발생...피해 신고는 없어"

사진 기상청

사진 기상청

1일 오후 3시 17분 58초 경북 김천시 동북동쪽 14km 지역에서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은 경북 김천시 아포읍 인리(북위 36.17도, 동경 128.27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14km로 추정됐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인근 지역은 지진동을 느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지진 발생을 감지했다는 유감신고는 구미 27건, 김천 8건 접수됐다. 대구(8건)와 경남(1건)에서도 유감신고가 접수됐다. 별다른 피해 신고는 없었다. 

계기진도는 경북과 충북에서 3, 경남·대구·대전에서 2, 나머지 지역에서 1로 평가됐다. 관측값을 토대로 산출하는 흔들림의 정도인 계기진도는 3이면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은 현저히 느끼며, 정지한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이며 2는 '조용한 상태 건물 위층의 소수만 느끼는 정도'를 말한다. 계기진도 1은 대부분 사람이 흔들림을 느끼지 못하고 지진계에는 기록되는 정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