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35도 북극한기 남하…서울 2일 아침까지 춥다, 영하 7도

한파가 기승을 부린 1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하구에서 나무가 얼어 붙어 있다. 연합뉴스

한파가 기승을 부린 1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하구에서 나무가 얼어 붙어 있다. 연합뉴스

1일 북쪽의 찬 공기가 불러온 한파가 절정에 달하면서 서울의 체감온도가 -14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적으로 맹추위가 기승을 부렸다. 추위는 2일 오전까지 이어지다가 오후부터 차츰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에는 삼한사온(三寒四溫)의 전형적인 겨울철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은 아침 기온이 영하 9.4도를 기록했고, 체감온도는 -14.1도까지 떨어졌다. 강원도 고성 향로봉의 경우 -19.7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20도에 육박하는 한파가 전국적으로 맹위를 떨쳤다.

낮 동안에도 한파의 기세는 이어지고 있다. 오후 2시를 기준으로 서울은 -1.5도로 영하권에 머물고 있고, 체감온도는 -3.3도로 추위가 매섭게 느껴질 정도다. 한파가 절정을 지나면서 한파 특보는 수도권을 포함해 많은 지역에서 해제됐지만, 여전히 중북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와 경보가 이어지고 있다.

최강 한파 몰고 온 ‘북극 한기’

최근 2주간 500hPa(약 5km 상공) 고도편차 분석장. 찬 공기 세력(파란색 부분)이 남하하면서 한반도(검은색 원 부분)로 세력을 넓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기상청 제공

최근 2주간 500hPa(약 5km 상공) 고도편차 분석장. 찬 공기 세력(파란색 부분)이 남하하면서 한반도(검은색 원 부분)로 세력을 넓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기상청 제공

지난달 말부터 시작된 강력한 한파는 북극에 가둬져 있던 영하 30~35도의 찬 공기가 시베리아를 거쳐 남하해 한반도 상공을 뒤덮었기 때문이다. 그 전까지만 해도 차가운 한기가 북극 주변에 갇혀 있었고, 이 때문에 전국적으로 이상고온 현상이 발생했다. 하지만, 북극 주변을 돌며 한기를 가뒀던 제트기류가 느슨해지면서 북쪽에 쌓였던 냉기가 한반도를 향해 밀려왔다.

특히, 1일은 찬 바람의 강도는 약해졌지만 맑은 날씨로 인해 지표에서 열을 뺏기는 복사냉각 현상이 더 탁월해지면서 기온이 전날보다 더 떨어졌다.


우진규 기상청 통보관은 “서에서 동으로 불던 바람, 즉 제트기류에 막혀서 찬 공기가 내려오지 못하다가 제트기류가 약해지면서 찬 공기가 내려왔고 한파를 불러왔다”며 “찬 공기 세력은 현재 북동쪽으로 서서히 빠져나가고 있지만, 대기 하층에 남아 있는 찬 공기가 내일 아침까지는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국에 한파가 이어진 1일 오전 두꺼운 복장의 시민이 서울 광화문 사거리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에 한파가 이어진 1일 오전 두꺼운 복장의 시민이 서울 광화문 사거리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아침까지도 서울의 기온이 -7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이 매우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 양주·파주는 아침 최저기온이 -12도를 기록하는 등 -10도를 밑도는 곳도 많을 전망이다. 하지만, 낮부터는 서울의 기온이 2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 대부분이 영상권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주말 중부에 눈·비…이후 또 한파

다음 주까지 서울의 기온 예상 분포. 추운 파란색 영역과 따뜻한 붉은색 영역이 삼한사온의 형태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

다음 주까지 서울의 기온 예상 분포. 추운 파란색 영역과 따뜻한 붉은색 영역이 삼한사온의 형태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

눈 소식도 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1일 오후부터 2일 아침까지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제주도 산지에는 1~5㎝, 충남 서해안과 충남 북부 내륙, 전라 서해안에는 1~3㎝의 눈이 쌓일 전망이다.

주말인 3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도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기온이 낮고, 지형의 영향이 더해지는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에는 최대 5㎝에 이르는 많은 눈이 내릴 수 있어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서울과 인천, 경기 남서부 등 수도권에도 1㎝ 안팎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번 한파는 막바지에 이르렀지만, 주말이 지나고 또다시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한파가 찾아올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12월에 접어들면서 시베리아의 찬 공기가 주기적으로 한반도에 내려와 사흘은 춥고 나흘은 포근한 ‘삼한사온’ 패턴의 겨울철 날씨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박정민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밀가루 큰 반죽에서 작은 반죽을 떼어내듯이 시베리아 지역의 찬 대륙고기압이 떨어져 나오면서 우리나라에 찬 공기를 몰고 왔다가 동쪽으로 물러나는 주기가 다음 주까지 계속해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