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구속에…與 "국민 죽음 방치하고 월북몰이 명예살인"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윗선으로 지목되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윗선으로 지목되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3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기밀 첩보 삭제를 지시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국민의힘은 서 전 실장과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비난 수위를 높였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서 전 실장에 대해 "안보라인 최고 책임자로서 우리 국민을 보호하지는 못할망정 죽음에 이르기까지 방치하고, 김정은 정권 눈치 보기에 급급해 월북으로 단정 지으며 명예살인까지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한 가정의 가장이고 아버지이자 남편이었던 평범한 우리 공무원이 왜 월북 몰이의 희생양이 되었어야만 했는지 그것이 알고 싶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문 전 대통령을 향해서도 "서 전 실장 구속에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안보 정쟁화, 분별없는 처사'라고 비판했다"며 "잊혀진 삶을 살겠다더니, 도둑이 제 발 저린 듯 좌불안석인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밝히는 여정에 도를 넘는 저항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이 지난 1일 측근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힌 것을 그대로 맞받은 것이다.

박 수석대변인은 "오늘 서훈 전 실장의 구속으로 문재인 정권에서 있었던 월북 몰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범죄의 중대성과 피의자의 지위, 관련자들과의 관계에 비추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서 전 실장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