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숨은 조력자 가나, 대통령까지 "우루과이에 복수" 외친 사연

가나는 우루과이의 발목을 잡았다. 덕분에 한국은 16강에 올랐다. AFP=연합뉴스

가나는 우루과이의 발목을 잡았다. 덕분에 한국은 16강에 올랐다. AFP=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오르는 데는 같은 조의 숨은 조력자 가나가 있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했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은 웃지 못했다. 같은 시간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이던 가나와 우루과이전을 지켜봐야 했기 때문이다. 후반 막판에 접어든 당시 우루과이가 2-0으로 이기고 있었다. 그대로 끝나면 한국이, 우루과이가 추가골을 넣을 경우엔 우루과이가 16강에 올라가는 상황이었다. 한국 선수들은 초조한 마음으로 몇 분 남지 않은 경기를 지켜봤다. 

0-2로 끌려가 사실상 16강 진출 가능성이 사라졌던 가나는 조별리그 통과에 딱 1골이 더 필요했던 우루과이를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가나 골키퍼 로런스 아티지기는 마치 앞서고 있는 팀처럼 골킥 상황에서 시간을 끌었다. 공을 잡은 수비수들도 패스를 돌리며 후방에서 머물렀다.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은 종료 1분을 남겨두고 선수를 교체했다. 지고 있는 팀은 일반적으로 시간을 끌지 않고 빠른 공격을 이어간다. 한마음으로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막겠다는 가나 선수단의 의지를 엿보였다. 결과적으로 경기는 0-2 가나의 패배로 끝났다. 가나가 추가 실점하지 않은 덕분에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경우의 수'를 완성했다. 

월드컵 탈락 후 오열하는 수아레스. EPA=연합뉴스

월드컵 탈락 후 오열하는 수아레스. EPA=연합뉴스

가나가 우루과이의 앞길을 막은 건 우루과이 벤치에서 울고 있던 루이스 수아레스 때문이다. 수아레스는 2010 남아공월드컵 8강 가나전에서 일명 '신의 손' 사건을 일으켰다. 1-1로 맞선 연장전에서 도미니카 아디이아의 헤딩슛을 마치 골키퍼처럼 손으로 쳐냈다. 수아레스는 퇴장 당했다. 하지만 가나의 아사모아 기안이 페널티킥을 실축했고, 결국 우루과이가 승부차기 끝에 4강에 올랐다. 12년 만에 우루과이를 다시 만난 가나는 같은 조에 편성된 직후부터 복수를 별렀다. 

나나 아쿠포아도 가나 대통령까지 나서서 "우리는 우루과이에 대한 복수를 12년 동안 기다려왔다. 이번에는 수아레스의 '손'이 가나를 방해하지 못할 거로 확신한다"고 말할 정도였다. 남아공월드컵 국가대표 출신인 가나 미드필더 이브라힘 아유는 디애슬레틱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수아레스 사건 직전까지) 가나가 아프리카 최초로 4강에 진출할 것으로 확신했었다"면서 "그래서 가나 전체, 아프리카 전체가 수아레스를 미워한다"고 말했다.


게데가 수아레스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앞두고 "사과하지 않겠다. 그때 퇴장당하지 않았느냐"는 말로 가나 선수들의 가슴에 복수심을 지폈다. 가나는 비록 조별리그를 통과하진 못했지만, 수아레스의 발목을 잡은 것으로 위안을 삼기로 했다. 경기 후 가나 수비수 대니얼 아마티는 "경기 중 우루과이가 1골이 필요하다는 걸 알았다. 동료들에게 '우리가 16강에 갈 수 없다면, 우루과이도 못 가게 막자'고 이야기했다"고 털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