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9회 무역의 날...삼성전자 '1200억달러 수출의 탑' 수상

삼성전자가 1200억달러 '수출의탑'을 받는다.

5일 개최되는 '제59회 무역의 날' 기념식을 앞두고 서울 강남구 코엑스 광장에서 무역협회 임직원들이 올해 무역의 날 공식 슬로건인 '도전하라 무역강국! 도약하라 대한민국!'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무역협회

5일 개최되는 '제59회 무역의 날' 기념식을 앞두고 서울 강남구 코엑스 광장에서 무역협회 임직원들이 올해 무역의 날 공식 슬로건인 '도전하라 무역강국! 도약하라 대한민국!'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무역협회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는 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도전하라 무역강국! 도약하라 대한민국!' 슬로건으로 제59회 무역의 날 기념식을 열고 총 1780개사에 수출의탑을 수여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207개사 늘었다. 

수출의탑은 단일 법인이 달성한 수출실적이 특정 구간을 넘어서는 신기록을 갱신할 때 수여한다.


올해는 삼성전자가 역대 최초로 1200억달러 수출의탑을 받는다. 기존 최고 기록은 지난해 삼성전자가 받은 1100억달러 수출의탑이다.

SK하이닉스는 300억달러,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에스디바이오센서·한화솔루션 등은 20억달러수출의탑을 각각 받는다. 


수출 유공자 부문에선 정경오 희성피엠텍 대표와 최우각 대성하이텍 회장이 금탑산업훈장을 받는다. 은탑산업훈장은 이장열 서울전선 대표, 김선규 금호폴리켐 대표에게 준다.

총 597명이 세계시장 개척과 수출 확대에 앞장선 공로로 정부 포상 및 표창을 수상한다. 무역협회장 표창도 80명이 받는다.

정부는 1964년 사상 첫 수출 1억달러 달성을 기념하고자 그해 11월 30일을 제1회 수출의날로 정했다. 1990년부터 '무역의 날'로 바꿨고 2011년 무역 규모1조달러를 달성한 것을 기념해 행사일을 12월 5일로 변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