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핸드볼의 대역전 드라마…일본 꺾고 아시아선수권 6연패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숙적 일본을 상대로 대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면서 아시아선수권 6연패를 달성했다.  

4일 일본과의 제19회 아시아여자핸드볼선수권 결승전에서 슛을 쏘고 있는 류은희. 연합뉴스

4일 일본과의 제19회 아시아여자핸드볼선수권 결승전에서 슛을 쏘고 있는 류은희. 연합뉴스

 
킴 라스무센(덴마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4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아여자핸드볼선수권 결승에서 일본과 만나 연장 접전 끝에 34-29로 이겼다.  

2년 간격으로 열리는 이 대회에서 2012년부터 최근 5회 연속 정상에 오른 한국은 홈에서 6연패에 성공해 명실상부한 여자 핸드볼 아시아 최강국의 입지를 다졌다. 1987년 1회 대회부터 2000년 8회 대회까지 6회 연속 우승한 뒤 두 번째로 일군 6연패이기도 하다.  

반면 일본은 2004년 이후 18년 만에 아시아선수권 통산 두 번째 우승에 도전했지만, 후반 들어 급격히 무너지면서 또 다시 한국에 우승컵을 내줬다. 한국은 2012년 한일 정기전에서 29-33으로 패한 이후 10년째 일본과의 경기에서 전승을 기록하게 됐다. 

4일 일본과의 제19회 아시아여자핸드볼선수권 결승전에서 후반 추격 골을 넣고 기뻐하는 류은희(왼쪽에서 2번째). 사진 대한핸드볼협회

4일 일본과의 제19회 아시아여자핸드볼선수권 결승전에서 후반 추격 골을 넣고 기뻐하는 류은희(왼쪽에서 2번째). 사진 대한핸드볼협회

 
전반까지는 패색이 짙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일본에 연속 골을 내주며 2-8까지 끌려간 한국은 결국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하고 전반을 10-16으로 마쳤다. 그러나 후반 들어 분위기가 달라졌다. 끈질긴 추격 끝에 후반 종료 7분을 남기고 25-25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 대표팀 에이스 류은희(헝가리 교리)의 7m 스로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결정적 한 방이었다.  


이후로는 한 골씩 주고받는 접전이 이어졌다. 26-27로 뒤진 후반 종료 1분 전 일본이 공격권을 얻어내 승기를 빼앗기는 듯했지만, 골키퍼 오사라(경남개발공사)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류은희는 후반 종료 30초 전 또 다시 동점 골을 넣어 승부를 연장까지 끌고 갔다.  

4일 일본과의 제19회 아시아여자핸드볼선수권 결승전에서 19골을 홀로 책임지며 경기 MVP에 오른 류은희. 연합뉴스

4일 일본과의 제19회 아시아여자핸드볼선수권 결승전에서 19골을 홀로 책임지며 경기 MVP에 오른 류은희. 연합뉴스

 
한국은 연장전에서 6점 차를 뒤집은 팀의 뒷심을 뽐냈다. 류은희가 2골과 1도움을 기록하면서 연장 전반을 3-1로 앞섰다. 연장 후반에도 한국은 류은희의 결정적인 득점으로 3점 리드를 잡은 뒤 전의를 잃은 일본을 더 거세게 몰아붙여 스코어를 5점 차까지 벌렸다.  

유럽 리그에서 뛰고 있는 류은희는 이날 한국 득점의 56%에 해당하는 19점을 홀로 넣으며 결승전 MVP로 선정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