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맞고 토해"…택시기사 폭행한 미군, 블랙박스 딱 찍혔다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한 주한미군이 불구속 입건됐다. SBS 캡처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한 주한미군이 불구속 입건됐다. SBS 캡처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한 주한미군이 불구속 입건됐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술에 취해 택시 기사를 때린 혐의(폭행)로 주한미군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일 오전 1시 30분께 성남시 수정구 소재 미군기지 인근 도로에서 택시에서 내린 뒤 택시 기사 B씨를 주먹 등으로 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술에 취한 A씨가 목적지에 도착한 뒤 택시비를 요구하는 기사와 실랑이를 벌이다가 폭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SBS 보도에 따르면 해당 택시 차량 블랙박스에는 폭행 장면이 고스란히 찍혔다.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한 주한미군이 불구속 입건됐다. SBS 캡처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한 주한미군이 불구속 입건됐다. SBS 캡처

 
목적지에 도착 후 A씨의 신용카드로 택시비 결제가 안 되자 택시 기사와 A씨는 인근 편의점 현금인출기에 함께 갔다. 이때 갑자기 A씨가 택시기사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경찰 신고 전까지 택시의 얼굴 부위를 10여 차례 때렸다.  

택시기사는 “얼굴 쪽을 맞으면 안 될 것 같아서 양쪽 팔로 얼굴을 감쌌지만, 머리를 앞뒤 할 것 없이 집중적으로 머리를 너무 심하게 가격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집에 도착해서 사실 (저도) 구토도 했다. 지금까지도 울렁거리고 머리가 너무 아파서 일상생활하는데 너무 힘들다”고 했다.  

그러면서 “몸이 좀 아프지만 병원을 가서 입원을 한다는 게 형편이 좀 어려운 상황이라 그래서 집에서 약만 먹고 이렇게 끙끙 앓고 있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미군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