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바이든, 美中 경쟁 충돌 비화 않도록 강한 결의”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로이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로이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4일(현지시간) CBS방송에 출연해 “미국은 중국과 강도 높은 경쟁 관계에 있다”면서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의 경쟁이 충돌로 비화하지 않도록 하는 데에 대한 강한 결의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이 대만 문제와 관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기 때문에 전쟁이 잠재적으로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는 취지의 발언에 따른 해명 발언으로 풀이된다.  

또 블링컨 장관은 같은 날 CNN방송에도 출연해 ‘지난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열린 미·중 정상회담 후속 논의 차원에서 내년 초 중국을 방문할 경우 시 주석에게 중국 내 시위에 대해 어떻게 발언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언급한 것을 말할 것”이라면서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인권과 시민의 기본 자유는 미국의 근본이며 어떤 미국 대통령도 이 문제에 대해서는 침묵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을 언급했다. 이어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중국과 어떤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확실히 하고 싶다”면서 “중국과의 활발한 대화 채널은 이를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또 ‘미국이 이란의 반정부 시위와 달리 최근 중국의 시위에 대한 온건한 접근법을 취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이란이든 중국이든, 우리는 평화적으로 시위할 시민들의 권리를 지지한다”면서 “어느 나라에서든 평화적 시위를 어떤 식으로든 억압하려고 할 경우 우리는 그에 반대해서 발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