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100일' 이재명 "정부여당에 경고, 국민·역사 두려워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정청래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정청래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취임 100일을 맞은 5일 "정권의 불공정한 권력 행사와 부당한 권력 남용이 우리 사회를 두려움과 불안 속으로 밀어 넣고 있다"며 "질식하는 민주주의를 반드시 지켜 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을 포기하고 야당 파괴에만 몰두 중인 윤석열 정부 200일 동안 정치는 실종됐고 대화와 타협은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이 잠시 맡긴 권한을 민생이 아니라 야당 파괴에 남용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무능과 무책임, 무대책으로 민생경제 파탄, 국민 안전 위협, 민주주의 퇴행, 한반도 평화 위기를 자초했다"며 "정부와 여당에 경고한다.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민주당은 지난 100일 동안 국민과 당원들의 간절한 여망을 받들기 위해서 민생과 민주라는 '투트랙'을 중심으로 변화의 씨앗을 뿌려 왔다"며 "국민 우선, 민생 제일주의 실천에 매진해 왔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성년 상속자의 빚 대물림 방지법을 비롯해 시급한 민생 중점 법안들을 처리했고, 가계부채 3법, 민생위기 극복을 위한 법안과 정책들도 추진 중"이라며 "정부의 초부자 감세, 비정한 특권예산에 맞서 따뜻한 민생예산 관철을 위해서 노력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지난 100일처럼 앞으로도 실용적 민생 대응, 더 굳건한 민주주의를 향해 거침없이 나아가겠다"며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서라면 국민께서 맡긴 권한을 주저 없이 행사하겠다. 정부 여당과도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바로 잡을 것은 바로 잡겠다"고 약속했다.

정청래 "이재명 지키는 게 민주당 지키는 것…똘똘 뭉쳐 싸워야"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재명 당 대표를 지키는 일이 당을 지키는 일이고 당원을 지키는 일"이라며 "이 대표에 대한 전방위적 탄압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동지란 이겨도 함께 이기고 져도 함께 지는 거고, 비가 오면 함께 맞아주는 것이라고 한다"며 "이 대표의 정치 공동체로서 우리 모두 이 대표의 동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윤석열 정부가 야당 탄압 정치 보복에 골몰한 사이 한국 경제는 끊임없이 침체의 늪으로 빠져 최악의 경제상황"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제발 정신 차리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는 "이 정부에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는 게 국민 여론"이라며 "민주당이 나라를 구하겠다. 민주당이 그래서 올곧게 서야 하고 민주당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 대표와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하고 이기겠다"며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하다. 국민과 어깨 걸고 못된 정권, 나쁜 정권과 싸워 이기겠다. 원팀 정신으로 똘똘 뭉쳐 싸우면 못 이길 일이 아니다. 대한민국 태극전사의 경기처럼 민주당도 뛰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