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계속하자" 이런 러 국민 25%뿐…8개월 전엔 80%였다

러시아 경찰이 지난 9월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발표한 부분 동원령에 항의하는 남성을 체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러시아 경찰이 지난 9월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발표한 부분 동원령에 항의하는 남성을 체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러시아 내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대중의 지지가 급격히 하락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국방부는 최근 정보 보고서에서 “러시아 독립 매체를 통해 러시아 내의 전쟁 지지율이 25%에 불과하다는 새로운 징후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라트비아에서 러시아 소식을 전하는 독립 언론 메두자(Meduza)는 러시아 연방 보호국(FPS)이 실시한 기밀 여론조사 결과를 입수했다고 전했다. FPS는 크렘린궁 경호와 정부 고위 관계자 경비를 담당하고 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5%가 우크라이나와의 평화 협상을 지지한 반면, 25%는 전쟁 지속을 희망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러시아의 최대 독립 여론조사기관인 레바다 센터가 지난 10월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도 이와 비슷했다. 1600명의 응답자 중 53%가 평화 회담을, 41%가 전쟁 지속을 지지했다. 나머지 6%는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우크라이나 전쟁 지지율이 80%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전쟁을 끝내야 한다는 의견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영국 국방부는 “정보에 대한 광범위한 통제를 시행하려는 러시아 당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 9월 예비군 부분 동원령 이후 러시아인들에게 전쟁은 점점 더 현실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 몇 달 안에 러시아가 주요 전장에서 큰 성공을 거둘 것 같지 않은 가운데, 크렘린궁이 전쟁을 암묵적으로 승인하는 게 점점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 국방부는 4일(현지시간) “최근 여론 조사 결과 러시아 내의 전쟁 지지율이 25%에 불과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사진 영국 국방부 트위터

영국 국방부는 4일(현지시간) “최근 여론 조사 결과 러시아 내의 전쟁 지지율이 25%에 불과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사진 영국 국방부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