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靑영빈관 이어 상춘재도 썼다…베트남 주석과 친교 차담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6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국빈 방한 중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30여 분간 친교 차담을 가졌다. 전날 푹 주석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공식 만찬을 진행한 윤 대통령은 연이틀 청와대를 외빈 대접 장소로 활용했다.

윤 대통령이 차담에서 "상춘재는 40년 전 건축됐는데, 그 이름이 '늘 봄이 깃드는 집'이라는 뜻"이라며 "제가 취임한 이후 청와대를 국민에게 개방해 모든 국민이 상춘재 앞을 관람할 수 있다. 마침 오늘 청와대가 정기 휴관이어서 주석님을 이곳으로 모실 수 있었다"고 말했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푹 주석은 한옥으로 지어진 상춘재를 둘러보며 "한국식 건축의 전통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건배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건배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그러면서 "베트남의 잠재력을 믿고 많은 투자를 통해 베트남 발전에 도움을 준 한국 친구들에게 깊이 감사하다"며 "앞으로 경제뿐 아니라 국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의 여지가 많아 양국이 아시아에서 가장 좋은 파트너가 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에 윤 대통령은 "한국과 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푹 주석께서 한국을 찾아주셔서 매우 기쁘고 감사하다"며 "이번 방한이 지난 30년을 디딤돌 삼아 앞으로 양국 관계가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한 단계 도약하고 발전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푹 주석에게 "최근 베트남으로 여행을 가거나 베트남에서 일하는 많은 한국인이 비자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언론 보도를 봤다"며 "이 문제를 관심 있게 살펴봐 달라"고 부탁했다.

푹 주석은 "한국 국민의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푹 주석이 "이번에 아내가 오지 못해 김 여사님과 일정을 함께 보낼 수 없었다. 무척 아쉽고 안타깝다"고 하자 김 여사는 "(푹 주석의) 여사님을 내년에 만나기를 기대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쓰겠다. 여사님께 보낸 선물을 잘 전달해 달라"고 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푹 주석 부부를 위한 소반과 화장품을 선물했다.

이 부대변인은 "어제 청와대 영빈관에 이어 오늘 청와대 상춘재를 국빈 행사에 활용한 것은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고 공간을 실용적으로 재활용하기 위해서"라며 "앞으로도 중요 국가 행사 시 관람객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범위에서 청와대 장소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