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실내 마스크 해제, 이르면 내년 1월말 가능할 듯"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11월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11월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는 6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이르면 내년 1월 말쯤 해제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내 마스크 해제와 관련 “처음엔 (해제) 날짜를 내년 3월로 보는 전문가가 많았던 것 같은데 지표들이 진전이 되면 조금 더 일찍 할 수도 있지 않을까 한다”며 “현 단계에서는 전문가들이 내년 1월 말쯤 그런 요건에 달할 수 있지 않을까 선제적으로 생각하는 그런 정도의 단계”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오는 15일 코로나19 대응 방향을 논의하는 ‘1차 전문가 공개 토론회’에서 실내 마스크 해제 문제를 논의한 뒤, 오는 23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실내 마스크 해제와 관련한 방역 지표를 검토해 해제 시점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 총리는 “지난 9월23일 중대본 회의 때 실내 마스크 벗는 걸 미리 검토해놔야 한다고 지시한 뒤 정기석 국가감염병 위기대응자문위원장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이 그동안 계속 검토를 해왔다”며 “여건만 되면 빨리 벗고 싶다는 생각인데 전문가 입장에서 보면 적어도 겨울 유행은 지나서 하자는 입장”이라고 했다.  

한 총리는 최근 대전시와 충청남도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실내 마스크 의무화 해제를 예고하거나 검토에 착수하는 등의 움직임이 일고 있는 데 대해서는 “대화를 해서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병관리법에 보면 시도지사나 시장, 군수가 마스크에 대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되어 있고 중대본을 맡고 있는 총리가 조정을 할 수 있게 돼 있다”며 “지역별로 (실내 마스크 해제를) 차별화해야 할까 라는 생각도 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