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디자인한 한복 자태…김연아, 뉴욕 타임스퀘어 떴다

‘피겨 여왕’ 김연아가 직접 디자인에 참여한 한복을 입은 영상이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송출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브로드웨이 전광판에 김연아의 한복 화보를 영상으로 제작해 송출했다고 6일 밝혔다.   해당 화보는 한복웨이브(Hanbok Wave) 사업 일환으로 지난 9월 프랑스 파리 매거진 마리끌레르에 공개되었다. 사진은 타임스퀘어에 송출된 김연아의 한복 화보 영상. 사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브로드웨이 전광판에 김연아의 한복 화보를 영상으로 제작해 송출했다고 6일 밝혔다. 해당 화보는 한복웨이브(Hanbok Wave) 사업 일환으로 지난 9월 프랑스 파리 매거진 마리끌레르에 공개되었다. 사진은 타임스퀘어에 송출된 김연아의 한복 화보 영상. 사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공진원)은 지난 2일 오후7시(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브로드웨이 전광판에 김연아 한복 영상을 송출했다고 6일 밝혔다.

해당 영상은 지난 9월 프랑스 파리매거진 마리끌레르에 공개된 김연아의 한복 화보를 편집한 것이다.  

앞서 김연아는 올해 한류 문화예술인으로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와 공진원이 함께 추진한 ‘한복웨이브’ 사업의 한복 디자인 개발과 화보 촬영에 참여했다. 한복 기업 10곳이 김연아만의 특성을 살린 한복 60벌을 제작했으며 김연아도 디자인에 참여했다. 

한복웨이브 사업은 한복 디자이너들과 한류 문화예술인의 협업으로, 한복의 매력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해외 판로를 개척하는 사업이다.


다양한 한복과 장신구를 한 김연아의 화보 영상은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복에 대한 홍보와 인지도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공진원은 설명했다.

패션계의 유명한 스타일 디렉터인 패트리샤 필드는 김연아 한복 화보 영상에 대해 “독창적이고 우아한 디자인으로 제작된 한복웨이브 프로젝트를 응원한다”며 “많은 이들이 한복웨이브를 통해 한복의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보고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패트리샤 필드는 넷플릭스 시리즈 ‘에밀리 파리에 가다’, 미국 드라마 ‘섹스앤더시티’,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총괄 스타일 디렉터를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