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유승민 '당권후보 나뿐이다' 발언...올바른 자세 아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7일 유승민 전 의원이 "MZ세대·수도권 지지 받는 당권 후보, 저밖에 더 있냐"고 말한 것을 두고 "총선 승리를 위해서도 올바른 자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정 지역 출신이나 특정 계층의 지지를 위해 다른 지역과 계층을 도외시하는 듯한 발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치인의 변신은 자유입니다만, 그 자유에 따른 평가는 국민의 몫"이라며 "정치인이 자신의 정치적 고향을 떠난 후 그 정치적 고향을 비하하거나 평가절하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총선승리를 위해 보수정당의 '가치'는 유연성을 높이고, '세대'를 폭넓게 아우르며, 지지받는 '지역'을 확장하고, '계층'을 넓히는 '가세지계(加勢之計)'의 정치가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MZ세대와 수도권 지지를 받아야 한다고 얘기했던데, 웬일로 저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가 싶었다"며 "그런 당권 후보가 지금 저밖에 더 있냐"고 말했다. 


그는 "제 지지층은 주로 중도·수도·청년층"이라며 "각종 여론조사에서 전 연령층과 지역에서 70대 이상을 제외하곤 제가 압도적으로 앞선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