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발족…174개 단체 참여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발족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발족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10·29 이태원참사 시민대책회의'(이하 시민대책회의)가 7일 출범했다.

참여연대, 민주언론시민연합 등 174개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시민대책회의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국가책임 인정, 공식 사과 ▶이태원 참사 기억과 희생자 추모 ▶피해자 권리를 중심으로 한 지원대책 마련 ▶성역없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및 안전한 사회를 위한 근본적 대책 마련 등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진상규명위원회 ▶피해자권리위원회 ▶미디어감시위원회 ▶추모행동위원회 ▶대외협력위원회 등 5개 조직과 법률지원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이들은 발족 선언문에서 "이태원 참사는 대규모 인파가 예상됐지만 뚜렷한 안전대책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예고된 참사이자 막을 수 있었던 인재"라며 "피해자가 참여한 가운데 성역 없는 진상규명, 철저한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도록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달 16일 오후 6시 이태원역 1번 출구 앞에서 희생자 유가족과 함께 '참사 49일 시민추모제'를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