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찍고 TSMC 공장 간 바이든 “믿을수 없을 정도로 중요한 순간”

TSMC 애리조나 공장 장비반입식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TSMC 애리조나 공장 장비반입식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SK실트론 미국 공장에 방문한 데 이어 세계 1위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대만 TSMC의 애리조나 공장을 6일(현지시간) 방문했다. SK실트론 방문 당시 “더는 (중국의) 인질이 되지 않을 것”이라 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연이어 미국 내 외국기업 공장을 직접 찾으며 제조업 부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있는 TSMC 공장 장비 반입식에 참석해 “미국 제조업이 부활했다”며 “믿을 수 없이 중요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자신의 삶에서 성취한 것을 보며 낙관적인 생각을 갖기 시작했다는 점이 가장 흥분된다”라고도 덧붙였다.  

TSMC는 지난 3분기 삼성전자를 제치고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이날 행사에서 미국 내 반도체 투자를 대폭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TSMC는 당초 계획의 3배를 웃도는 400억 달러(약 52조8000억원)를 투자해 애리조나주에 반도체 공장 두 개를 건설할 것을 약속했다. 외국 기업이 미국에 투자하는 규모로는 사상 최대다.  

 TSMC 애리조나 공장 장비반입식에 참석한 팀쿡 애플 CEO. 연합뉴스

TSMC 애리조나 공장 장비반입식에 참석한 팀쿡 애플 CEO. 연합뉴스

 
이날 장비 반입식에는 애플과 AMD, 엔비디아 등 TSMC의 주요 미국 고객사 관계자들도 참석했다.도 참석했다. 애플은 그동안에도 TSMC가 만드는 반도체를 써왔는데,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행사에서 “애리조나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프로세서를 구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외국산이 아닌 미국에서 만드는 제품을 쓰겠다고 선언했던 애플이 콕 짚어 TSMC 애리조나 공장을 선택한 것이다. 쿡 CEO는 “애플은 해외에서 모든 첨단 칩을 구매했지만, 이제 그들은 이러한 공급망을 안방으로 가져올 수 있다”며 “이는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새로 지어질 TSMC 애리조나 두 공장에서는 최첨단 초미세 공정 3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4나노미터 반도체가 생산된다. 이 3·4나노 반도체는 애플의 아이폰용 A시리즈, 맥북용 M시리즈 칩과 함께 엔비디아의 그래픽 프로세서에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달 28일 SK실트론 미국 공장에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지난달 28일 SK실트론 미국 공장에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베이시티에 있는 SK실트론CSS 공장에 방문했다. 차세대 전력 반도체 핵심 소재인 실리콘 카바이드 웨이퍼를 생산하는 SK실트론은 2025년까지 3억 달러(약 4000억원) 규모를 투자해 생산량을 10배로 늘리기로 결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중국 같은 해외에서 만드는 반도체에 의존하는 대신 앞으로 반도체 공급망은 미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