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 '유가상한제'에…러 "수출 안 할 것, 싼값엔 안 판다" 맞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서방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에 맞서 러시아가 '수출 중단', '유가 하한제' 등 맞불을 검토 중이다. 앞서 지난 5일 유럽연합(EU)과 주요 7개국(G7), 호주는 러시아산 원유 수입 가격을 배럴당 60달러 이하로 제한하는 '유가 상한제' 시행에 들어갔다. 

러시아 경제지 베도모스티는 7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크렘린궁은 유가 상한제를 지지하는 모든 국가에 원유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러시아와 직거래뿐만 아니라 제삼자를 통해서도 팔지 않을 방침이다. 또 유가 상한제가 조건으로 걸린 계약이라면 수출을 전면 금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또 러시아는 '유가 하한제'로 대응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해당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은 "러시아 정부는 러시아산 원유에 고정 가격을 부과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낮은 가격엔 팔지 않겠다는 전략이다.   

국제 유가 기준(벤치마크)에 할인율을 적용하는 방안도 있다. 다만, 현재 시점에서 구체적인 가격 수준은 아직 가늠하기 어렵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러시아는 서방의 제재에 대응하면서도 제값을 받으려 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한 관계자는 "러시아는 자국산 원유를 암암리에 사들이려는 '중립국'에 해를 끼치는 건 원하지 않는다"며 "시장기반 접근을 유지하면서 세계 에너지 시장 상황에 따라서 고정 가격과 할인율을 정기적으로 수정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연안에 정박하고 있는 유조선. AP=연합뉴스

러시아 연안에 정박하고 있는 유조선. AP=연합뉴스

 
앞서 서방이 책정한 '배럴당 60달러' 상한선은 최근 러시아산 우랄유 평균 가격인 70달러보다 낮은 수준이다. 서방측은 러시아의 주요 수입원인 원유 수출이 우크라이나 전쟁 자금 기반이 된다고 보고 있다.

러시아는 반발했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가격 상한 아래로는 원유를 공급하지 않고 생산량을 줄이겠다"면서 "이달 말까지 유가 상한제에 맞서는 조처를 감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방의 제재로 러시아 원유 판매가 제한되다 보니, 최근 러시아 관련 유조선들은 항로 추적 시스템을 끈 채 '불법 암행'하는 경우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제재는 러시아산 원유 수출과 관련한 보험과 운송 등 해상 서비스도 포함하기 때문이다. 

이스라엘 해운 데이터업체 윈드워드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3개월간 남대서양에서 러시아와 연계된 선박의 암행 혹은 '선박 대 선박' 작업이 125건가량 감지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이는 지난 6~8월과 비교해 2배 증가한 수치다.

이들 유조선은 바다 위 충돌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일정 규모 이상의 선박에 의무적으로 설치되는 선박자동식별시스템(AIS)을 끄고 운항해 항로 추적을 따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가디언은 "러시아는 이런 불법 운송 방법으로 원유의 국적을 감추고 가격 증명을 피해왔다"며 "지난 반 년간 이란과 북한으로부터 제재를 피하는 방법을 빠르게 습득한 결과물"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