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측근 "돈으로 학생 차별할 교수 아냐…열정 높았던 탓"

배우 이범수. 중앙DB

배우 이범수. 중앙DB

 
학생들에게 이른바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배우 이범수의 측근이 “돈으로 학생을 차별할 교수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범수의 한 측근은 7일 JTBC엔터뉴스팀에 “이범수 교수는 돈이나 그런걸로 (학생을) 판단하지 않는다. 성실성을 중요하게 여긴다”며 이같이 밝혔다.

갑질 주장이 나오게 된 배경에 대해선 “본인의 열정과 기준치가 너무 높은 탓”이라며 “배우 활동과 병행을 하니, (학교) 스케줄을 잘 맞추지 못한다. 그래서 한 번 학교에 나가면 새벽에 차가 끊길 때까지 가르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상황이 이범수 교수에겐 열정을 쏟아부은 것일 테지만, 일부 학생들에겐 곤란한 상황일 수도 있을 것”이라며 “수업 시간을 넘어 새벽까지 가르치니, 그만큼 학생의 시간은 날아간 것이니 불만이 나올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측근은 이범수가 학생들을 두 반으로 나눠 차별했고, 이범수로 인해 많은 학생이 자퇴나 휴학을 선택했다는 주장에 대해 “기준은 성실”이라며 “기준이 너무 높다. 배우 이범수라는 이름을 걸고 제대로 된 배우를 만들려는 열정이 너무 높았다. 학업 스케줄을 따라오기 힘들어 절반 이상은 허덕였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기준이 높고 수업에 따라가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으면, 그 다수 학생의 이야기가 진실이 되는가. 교수 이범수의 열정이 이렇게 ‘갑질’이라는 단어로 호도되는 것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네티즌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자신이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부에 재학 중이라면서, 학부장인 이범수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네티즌은 이범수가 부자 학생을 A반, 가난한 학생을 B반으로 나눠 차별했으며, 이범수가 주말에도 수업하는 탓에 아르바이트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같은 상황으로 인해 1학년 학생 중 절반이 휴학과 자퇴를 했고, 학교 측에 제보했으나 이범수에게 제보 사실이 새어나갔다고 했다.

이범수는 지난 2014년부터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과 학과장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