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멜로니 총리, '기본소득 폐지' 주장했다 살해 협박받았다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 AP=연합뉴스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 AP=연합뉴스

기본소득 폐지를 주장하며 이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겠다고 밝힌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가 기본소득 수급자로 추정되는 사람으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았다.

멜로니 총리가 당수인 이탈리아형제들(FdI)은 6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에 멜로니 총리와 그의 6살 딸 지네브라를 겨냥해 작성된 협박성 트윗 글을 모아서 공개했다.

글은 모두 한 명이 썼다. 시칠리아섬에 사는 로솔리니라는 이름의 작성자는 기본소득을 폐지하면 가만두지 않겠다며 멜로니 총리와 지네브라를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

이 사용자는 욕설은 물론 살기가 넘치는 트윗 글을 여럿 올렸지만, 해당 계정은 아직 정지되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멜로니 총리는 2019년 도입된 기본소득 정책인 시민 소득을 2024년까지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했다.


멜로니 총리는 기본소득이 근로의욕을 떨어뜨린다며 폐지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하지만 그보다는 만성적인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한 측면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빈곤한 남부 지역이 주요 텃밭인 오성운동(M5S)은 새 정부가 가난한 사람들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며 강력히 반발했다.

FdI는 멜로니 총리가 살해 협박을 받은 것은 M5S가 혐오 정서를 부추겼기 때문이라며 주세페 콘테 오성운동 대표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FdI는 물론 연정 파트너인 전진이탈리아(FI), 정부 각계는 분노를 표출하는 동시에 멜로니 총리에게 연대의 뜻을 전했다.

안토니오 타야니 외무장관은 트위터에서 "누군가 폭력으로 정부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잘못된 생각"이라며 "고통받고 있는 멜로니와 그의 딸에게 따뜻한 포옹을 전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