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혼 불태운 손흥민 "꺾이지 않는 마음, 대한민국에 이어지길"

12년 만에 월드컵 16강행을 이끌고 금의환향한 한국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가운데). 김성룡 기자

12년 만에 월드컵 16강행을 이끌고 금의환향한 한국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가운데). 김성룡 기자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과연 저희한테 몇%의 가능성이 있었을까. 선수들은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진짜 투혼을 발휘했다. 너무나도 멋있는 이 말은 선수들한테도 분명히 경기장에서 큰 영향을 줬다. 선수한테도, 제 팀한테도, 많은 국민분들한테도 ‘꺾이지 않는 마음’이란 문장이 계속 꾸준히 유지돼 축구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이 살아가는데 있어서 더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12년 만에 월드컵 16강행을 이끌고 금의환향한 한국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30·토트넘)도 ‘중꺾마’를 언급했다.  

“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이다”는 카타르월드컵을 계기로 한국 사회에서 화두가 된 말이다. 원래 이 말은 올해 e스포츠 롤드컵에서 약체로 꼽힌 DRX 소속 데프트(김혁규)가 1라운드에서 패한 뒤 했던 말이다. 이처럼 미약하게 시작한 DRX는 최강 T1까지 꺾고 우승했다.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무1패로 미약하게 시작한 한국이 같은 조 최강 포르투갈을 꺾고 16강에 진출했고, 이 말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상징이 됐다. 포르투갈전 직후 한국 선수들이 들었던 태극기에도 이 말이 적혀 있었다.

 
7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손흥민은 “가장 좋은 예시 같다. 월드컵을 앞두고 ‘1% 가능성만 있다면 앞만 보고 달려가겠다’고 말한 것처럼, 선수들은 그 가능성을 보고 진짜 달려갔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달 4일 안와골절 수술을 받았던 손흥민이야말로 이 말을 온몸으로 보여줬다. 손흥민은 “3~4주 전으로 돌아가 제가 4경기를 풀타임을 뛸 수 있을지 다시 한 번 물어본다면, 아마 ‘안 되지 않을까’라는 대답이 가장 먼저 나올 것 같다”며 “그런데 4주가 지나고 나서 월드컵 16강까지 뛰고 이렇게 왔다는 것 자체에 너무나도 감사하게 생각한다. 저희가 16강에 가장 오를 수 있었던 큰 힘은 순수와 국민, 팬 등 모든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을 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16강이라는 업적은 어떤 팀들도 다 이루기 위해 그룹 스테이지(조별리그)부터 엄청나게 노력을 한다. 저희는 다른 선수들보다도 더 많은 노력을 해서 그 어려운 성과들을 얻어냈고, 또 축구를 좋아하는 많은 국민분들 응원 덕분에 16강이라는 큰 업적을 세운 것 같다”고 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원정 16강을 달성한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주장 손흥민 선수가 공항 청사를 빠져나가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원정 16강을 달성한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주장 손흥민 선수가 공항 청사를 빠져나가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대회 전에 우려에도 불구하고 결과로 보여준 손흥민은 “저희는 4년간 분명히 틀림없이 똑같은 방향으로 준비를 했기 때문에 이런 성과를 얻어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어린 선수들이 월드컵이란 첫 무대에서 긴장할 만도 한데 두려움 없는 모습을 펼쳐줘 고맙게 생각한다. 더 잘할 수 있었는데 하필이면 우승후보 브라질을 만났다는 자체가 불운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경험을 토대로 더 성장할 수 있는 선수들이 될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토트넘 동료 히샤를리송과 맞대결을 펼친 손흥민은 “90분이 끝나면 적에서 다시 친구도 돌아온다. 소속팀 동료들이 월드컵에서 정말 많이 뛰고 있는데, 꼭 우승은 저희팀 선수 중 한 명이 꼭 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다”고 했다  

손흥민은 향후 일정에 대해 “소속팀의 경기가 26일부터 다시 시작되기 때문에, 그 경기에 맞춰 제 컨디션과 몸상태도 만들어야 한다. 소속팀과 얘기해서 언제 복귀할지 지켜봐야겠지만, 최대한 빨리 좋은 몸상태를 유지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하는게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