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석남동 인쇄공장에 큰 불…"건물 10개동 태우고 초진"

7일 오후 7시 16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인쇄 공장에서 불이 나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7일 오후 7시 16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인쇄 공장에서 불이 나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7일 인천 석남동 인쇄 공장에서 큰 화재가 발생해 4시간 동안 건물 10개동을 태운 뒤 진화됐다.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10분쯤 인천 서구 공장 밀집지역 내 2층짜리 인쇄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오후 11시 30분 까지 해당 공장을 포함한 10개동이 연소됐다. 5개동은 전소됐으며, 5개동은 일부가 탄 것으로 확인됐다. 

다행히도 퇴근 길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후 17분 만인 오후 7시 33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했으며, 9분 뒤에는 '대응 2단계'로 경보령을 높였다. 이후 소방관 등 140여 명과 장비 87대를 투입한 끝에 화재 발생 4시간 13분 만인 이날 오후 11시 29분쯤 초기 진화를 했으며, 오후 11시 41분쯤 경보령을 대응 1단계로 낮췄다.

서구는 주민들에게 '중봉대로 인근 공장 화재로 차량을 통제하니 우회해달라'는 재난 문자를 보낸 상태다.


 
소방당국은 불을 완전히 끄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