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청약 경쟁률 4.7대 1…결국 1순위 마감은 실패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연합뉴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연합뉴스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 재건축) 청약이 1순위 마감에 실패했다. 16개 타입 중 절반이 예비입주자 인원인 500%를 채우지 못해 2순위 청약으로 넘어가게 됐다.


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이날 1순위 기타지역(서울시 2년 미만 거주자 및 수도권 거주자) 청약에서 3731명이 추가로 신청했다.

전날 1순위 당해지역(서울시 거주 2년 이상) 신청자 1만3647명을 더하면 1순위 전체 청약자는 1만7378명에 그쳤다. 1순위 평균 경쟁률은 4.7대 1로 집계됐다.

39㎡A, 49㎡A, 59㎡B·C, 84㎡C·D·E·H 등 일부 주택형은 예비입주자 인원 500%를 채우지 못해 2순위 청약으로 넘어갔다. 전용면적 29㎡A, 59㎡A·D·E, 84㎡A·B·F·G만 1순위에서 청약 접수를 종료했다.

둔촌주공을 재건축하는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분양시장 최대어로 꼽힌다. 1만2032가구에 달하는 초대형 단지로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와 가까운 입지로 일각에서는 10만명 청약까지 전망했다. 그러나 고금리 기조와 집값 하락 우려에 청약시장에 찬 바람이 불면서 저조한 성적표를 받게 됐다. 


당첨자 발표는 15일이며, 정당계약은 내달 3~17일이다.

한편 같은 날 1순위 당행지역 청약을 진행한 성북구 '장위자이 레디언트'는 956가구 모집에 2990명이 신청, 평균 3.1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49㎡E 타입은 11명 모집에 10명이 신청해 미달됐다. 장위자이 레디언트는 8일 1순위 기타지역 청약을 진행한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