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친건 이낙연' 개딸들 퍼진 카드뉴스…윤영찬 "법적조치"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당 갈라치기하고 의견 다르다고 악마화…민주당 답지 않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을 친 건 이낙연’이라는 제목의 카드뉴스에 대해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7일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제가 언급된 가짜뉴스에 가급적 인내하며 사실을 바로잡아 드렸음에도 남욱 변호사의 법정 진술을 기점으로 다시 거짓된 내용이 확산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관련 재판을 받는 남 변호사는 지난 5일 법정에서 정영학 회계사가 대장동 사건 관련 자료를 윤영찬 의원에게 넘겼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윤영찬 의원은 이런 내용의 남 변호사 법정 진술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정영학 회계사를 알지도 못한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친명(친이재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진술을 토대로 ‘이재명을 친 건 이낙연’이라는 제목의 카드뉴스가 퍼졌다.


윤 의원은 “그동안 남 변호사의 말이 전부 거짓이라고 비난하던 분들이 희한하게도 제 이름이 언급된 진술만은 사실이라고 믿으며 허위 사실을 확대 재생산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고 있고, 저뿐 아니라 다른 이들에게도 해가 되고 있다”며 “더이상 참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박’(겉과 속이 다른 사람을 비꼬는 표현)과 같은 표현을 하지 말아 달라는 이전 지도부의 경고가 거듭 있었지만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당을 갈라치기 하고 의견이 다른 이들을 악마화하는 행동은 민주당답지 않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