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26일부터 자립준비청년용 매입임대주택 400가구 청약

경남 진주에 있는 LH 사옥 전경. 중앙포토

경남 진주에 있는 LH 사옥 전경. 중앙포토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6일부터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매입임대주택 400가구에 대해 청약을 받는다.  

자립준비청년 매입임대주택인데, ‘자립준비청년 지원 보완대책’ 등에 따라 아동복지시설 등에서 퇴소하는 자립준비청년의 홀로서기를 지원하는 목적으로 공급하는 주택이다.

공급주택은 청년 등 입주민 수요를 반영해 냉장고·세탁기·에어컨 등을 갖춘 청년 매입임대주택으로 최장 6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임대조건은 인근 시세의 40% 수준으로, 모든 주택의 보증금은 100만원이다. 임대료는 주택마다 상이하다.

신청 자격은 신청일 기준 무주택자로서 ‘아동복지법’ 제16조에 따라 아동복지시설(가정위탁 포함)에서 퇴소 예정이거나 퇴소한 지 5년이 지나지 않은 자립준비청년이다. 별도 소득·자산 기준은 없다.

신청 가능한 주택은 현재 거주지와 상관없이 전국 LH주거복지지사와 사전 상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주거복지지사에 방문해 신청 가능하며 해당 지역에 즉시 입주 가능한 주택이 없을 경우에는 예비입주자로 등록할 수 있다.


청약 접수는 26일부터 입주자모집 완료 시까지 수시로 받는다. 신청절차 등 세부사항은 LH청약센터에 게시된 입주자 모집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LH콜센터 및 유스타트 상담센터를 통한 전화 상담도 할 수 있다.

하승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은 “이른 시기 홀로 사회에 첫발을 내디뎌야 하는 자립준비청년들이 사회에서 건강한 구성원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LH가 지속적인 주거 지원을 통해 든든한 버팀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