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최고위원 출마 “당·정부 잇는 ‘당정대교’ 되겠다”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8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8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은 31일 “당과 정부를 잇는 ‘당정대교’가 되겠다”며 3·8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했다.  

재선인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지난 대선 후보 경선부터 가장 가까이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호흡하며 선거를 치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 대선 승리가 정권 교체였다면, 내년 총선 승리는 윤석열 정권의 성공, 대한민국을 다시 정상화의 궤도로 올려놓을 수 있다”며 “윤석열 정권 창출이 끝이 아닌, 윤석열 정권 성공이라는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 앞에 늘 겸허하고 품격있는 국민의힘이 필요하다”며 “갈등은 대화와 포용으로 풀고, 불필요한 논란은 조기에 진화하는, 조정과 해결의 리더십, 그 길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범죄 혐의 백화점, 당 대표를 감싸며 국회를 방탄용 치외법권 지대로 전락시키는 야당과의 결전은 불가피하다”며 “민주당의 횡포를 저지하는 선봉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전당대회가 치러지는 3월 8일은 지난 감격의 대선 승리로부터 꼬박 1년을 지나는 날”이라며 “‘대통령 참 잘 뽑았다’는 말씀에 이어 ‘국민의힘 지도부도 참 잘 뽑았다’는 말씀이 나오도록 헌신과 열정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출마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 선거가 친윤(친윤석열) 대 비윤(비윤석열) 구도로 흘러가고 있다는 지적에 “그렇게 친윤, 비윤 개념으로 갈라치기는 어렵지 않나”라며 “조그만 차이는 있을지 몰라도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바라고 힘을 합치는 데에는 모두 다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