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공연티켓 판매 5600억원…공연시장 팬데믹 전보다 43% 증가

뮤지컬‘지킬 앤 하이드’ 공연 장면. 사진 오디컴퍼니

뮤지컬‘지킬 앤 하이드’ 공연 장면. 사진 오디컴퍼니

 
지난해 뮤지컬·연극·클래식·국악 등 공연시장의 규모가 코로나19 팬데믹 발생 이전인 2019년보다 43%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재단법인 예술경영지원센터의 ‘2022년 공연시장 동향 총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공연 티켓 판매액은 약 5590억원으로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의 약 3897억원보다 43% 늘었다. 티켓 판매액은 전년도(2021년)에 비해서는 82% 증가한 규모다.

공연예술통합전산망(KOPIS) 기준으로 지난해에는 전국에서 총 1만4447건의 공연이 무대에 올려졌다. 공연 건수는 2021년 대비 36%, 공연 회차는 46% 늘었다.

예술경영지원센터는 “지난해 해외 주요 공연시장인 미국 브로드웨이와 영국 웨스트엔드가 코로나19 영향 속에 저조한 티켓판매를 보이는 것과는 상대적으로 한국 공연시장은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특히 뮤지컬이 공연시장 확대를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 공연장, 장기 공연회차, 높은 평균 티켓 가격 등의 영향으로 티켓 판매액은 뮤지컬이 전체 공연 시장의 76%(약 4253억원)로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다.


예매 상위권도 대부분 뮤지컬이 차지했다. 지난해 티켓예매 순위 상위 20개 작품은 서울과 부산의 500~1000석 이상의 중·대극장 공연에서 1개월 이상 장기간 공연된 ‘엘리자벳’, ‘지킬 앤 하이드’, ‘데스노트’ 등의 라이선스 뮤지컬 13건, ‘태양의 서커스-뉴 알레그리아’, ‘라이언킹’ 등의 내한공연 4건, ‘웃는남자’, ‘서편제’ 등 창작 뮤지컬 3건이었다.

지난해 월별 추이를 보면 공연 건수와 티켓 판매액이 가장 높은 달은 12월(1907건·855억원)이었고, 7월에도 티켓 판매액이 593억원으로 여름휴가 시즌에 상당한 성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4분기는 11월 이태원 참사로 인해 티켓예매 증가가 주춤하기는 했지만 티켓 판매액이 1856억원으로 모든 분기 중 가장 큰 매출을 올렸다.

뮤지컬 ‘웃는남자’. 사진 제작사 인스타그램 캡처

뮤지컬 ‘웃는남자’. 사진 제작사 인스타그램 캡처

 
전체 공연 시장에서 서울 공연 건수 비율은 43%, 티켓 판매액은 75%로 수도권에 집중됐다.

다만 티켓 판매액의 서울 비중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컸던 2021의 88%보다 13%p 감소해 지역 공연시장이 점차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티켓 1매당 평균 판매금액은 부산의 뮤지컬 티켓이 6만8464원으로 가장 높았고 전북의 국악 티켓이 1466원으로 가장 낮았다.

수도권을 제외하고 티켓예매가 가장 많이 이뤄진 지역은 연극은 대구(약 9만매), 뮤지컬은 부산(약 29만매), 클래식은 대구(약 21만매), 무용은 부산(약 2.9만 매), 국악은 광주(약 2.7만매)로 나타났다.

올해도 한국 공연시장의 성장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올해는 특히 부천아트센터와 인천 영종도의 인스파이어 아레나 등 중·대규모 공연장들이 개관할 예정이고, 코로나19의 불확실성과 고환율 부담으로 연기됐던 해외 작품들의 내한도 이어질 예정이다.

아울러 성장의 급물살을 타고 있는 뮤지컬 시장도 라이선스, 내한, 창작 뮤지컬 등 풍성한 공연들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또한 실내 마스크 해제 방침도 공연 수요에는 플러스 요인이 될 전망이다.

다만 익숙한 콘텐츠와 유명한 출연진이 나오는 공연에 대한 관객의 집중 현상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예술경영지원센터는 “공연 수요의 양극화는 더욱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런 불균형의 완화를 위해선 팬데믹 기간에 더욱 세분화한 관객을 다각도로 고려한 공연업계의 기획·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