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수퍼루키 스타 방신실, E1 채리티오픈 첫날 공동 선두

E1 채리티오픈 1라운드 공동 선두로 나선 방신실. 사진 KLPGA

E1 채리티오픈 1라운드 공동 선두로 나선 방신실. 사진 KLPGA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수퍼 루키 방신실이 제11회 E1 채리티오픈(총상금 9억원) 1라운드 공동 선두에 올랐다. 

방신실은 26일 강원도 원주시 성문안 컨트리클럽(파72·6602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쳐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그는 김민선, 지한솔과 함께 공동 1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또 한 번의 우승 경쟁에 돌입했다. 방신실은 올 시즌 정규 투어 4개 대회에 출전해 두 번이나 챔피언 조 경기를 치른 특급 신인이다. 지난달 메이저 대회인 제45회 KLPGA 챔피언십에서 4위에 오른 뒤 이달 초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선 3위를 차지했다. 

아직 우승하진 못했지만, 평균 비거리 264.6야드의 장타를 주 무기로 투어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방신실은 이날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최혜진, 지난해 KLPGA 투어 신인왕 이예원과 같은 조에서 경기를 했는데 세 명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으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최혜진은 2언더파 70타로 공동 12위, 이예원은 2오버파 74타로 공동 7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정윤지는 1오버파 73타로 공동 48위에 머물렀다. 

한편 KLPGA 2부 투어인 엠씨스퀘어-군산CC 드림투어 6차전(총상금 1억원)에선 유지나가 우승을 차지했다. 유지나는 전북 군산 컨트리클럽(파72·6천400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까지 최종 합계 16언더파 200타를 기록했다. 이선영과 연장전을 치른 유지나는 4차 연장에서 버디를 잡아 프로 데뷔 후 첫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우승 상금은 150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