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 이어 헤일리와의 가상대결에서도 4%p 뒤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4년 11월 미국 대선 가상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소속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에게도 뒤처진다는 결과가 5일(현지시간) 나왔다.  

메신저와 해리스가 지난달 27~지난 1일 등록 유권자 2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헤일리 전 대사의 가상 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37%의 지지율로 헤일리 전 대사(41%)에 4%포인트 뒤졌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가상 대결에서도 각각 40%와 47%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세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과 론 디샌티스 전 플로리다 주지사의 가상 대결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41%로 디샌티스 주지사(40%)를 근소하게 앞섰다.

공화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확실한 우위를 보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헤일리 전 대사의 1대1 가상 대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76%의 지지율로 헤일리 전 대사(19%)를 압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73%)은 디샌티스 주지사(21%)와의 1대1 가상대결에서도 큰 격차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