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에 H빔 적재물 떨어져 승용차 3대 사고… 5명 경상

철강 건축 자재인 H빔이 고속도로에 떨어지면서 5명이 다치는 사고가 났다.  

고속도로 낙하물 맞은 승용차 화재. 사진 경북소방본부. 연합뉴스

고속도로 낙하물 맞은 승용차 화재. 사진 경북소방본부. 연합뉴스

 
23일 오후 5시 28분께 경북 김천시 봉산면 서울 방향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25t 화물차가 중앙분리대 옹벽을 들이받으면서 H빔 12개가 반대편 차로에 떨어졌다.

이 때문에 부산 방향으로 주행하던 승용차 3대가 낙하물에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이 중 1대는 불이 나 모두 탔다.

 
사고 차량 탑승자 5명은 경상을 입었다.

이 사고로 김천IC 인근에서 극심한 차량정체를 빚었다.


경찰은 화물차 사고의 충격으로 적재물인 H빔이 반대편 차로에 떨어진 것으로 보고 운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