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 악몽의 23연패 끊었다

여자배구 페퍼, 드디어 연패 탈출...24경기·105일 만에 승리   (서울=연합뉴스) 23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페퍼저축은행 대 한국도로공사 경기에서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이날 경기를 세트 점수 3 대 2로 이기며 24경기만에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2024.2.23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여자배구 페퍼, 드디어 연패 탈출...24경기·105일 만에 승리 (서울=연합뉴스) 23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페퍼저축은행 대 한국도로공사 경기에서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이날 경기를 세트 점수 3 대 2로 이기며 24경기만에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2024.2.23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프로배구 여자부 페퍼저축은행이 악몽 같았던 연패 사슬을 끊었다.

 
페퍼저축은행은 23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한국도로공사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3-25 24-26 25-22 27-25 15-9)로 이겼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10일 GS칼텍스전 이후 무려 105일 그리고 24경기 만의 승리다.

앞서 23연패로 울었던 페퍼저축은행은 올 시즌 3승(28패)째를 신고했다. 승점은 10이 됐다.

페퍼저축은행이 경기를 거듭할 때마다 경신되던 여자부 최다 연패 기록도 23에서 가까스로 멈췄다.

특히 최근 페퍼저축은행 선수단에서 한 선배가 후배들을 지속해서 괴롭혔다는 의혹이 불거진 악재 속에서 나온 승리이기도 하다.


페퍼저축은행은 1세트와 2세트 모두 내주면서 이날 역시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야스민 베다르트와 이한비, 박정아의 삼각편대가 3세트부터 힘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셋은 3세트와 4세트에서 18점씩 합작하며 경기를 5세트로 끌고 갔다.

4세트 23-24에서는 이한비가 오픈 득점으로 팀을 위기에서 구했고, 이어진 25-25에서 엠제이 필립스의 서브 에이스와 상대 반야 부키리치의 범실이 교차했다.

분위기를 가져온 페퍼저축은행은 5세트가 시작하자마자 6-1 리드를 잡아 승기를 굳혔다. 13-9에산 필립스가 상대 전새얀의 오픈을 가로막았고 박정아가 오픈 득점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페퍼저축은행에선 야스민(34점), 이한비(20점), 박정아(18점), 필립스(11점)가 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