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하게 리더십' 펼치는 이범호 KIA 감독

정재훈 투수코치, 정해영과 함께 투구자료를 보고 있는 이범호 KIA 감독(왼쪽 셋째). 사진 KIA 타이거즈

정재훈 투수코치, 정해영과 함께 투구자료를 보고 있는 이범호 KIA 감독(왼쪽 셋째). 사진 KIA 타이거즈

"'코치님' 하다 '감독님' 하는 선수도 있습니다."

일본 오키나와 킨구장에서 만난 이범호(43) KIA 타이거즈 감독의 모습은 코치였던 지난해와 별반 다를 바 없었다. 최형우, 나성범, 김선빈 등 베테랑 선수들의 타격 연습을 보며 스스럼없이 대화를 나눴다. 이범호 감독은 "선수들에게 편하게 하라고 했다. 그래야 본인의 컨디션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다. 그래서 (격의없이)어울린다"고 했다.

KIA는 지난 13일 이범호 타격코치를 제 11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전지훈련 중이라 급박하게 이뤄졌지만, 안팎에서는 호평이 이어졌다. 이 감독은 2011년 KIA 유니폼을 입고, 선수와 코치를 지냈다. 누구보다 선수단을 잘 안다. 구단에서 '미래의 감독 후보'로 생각할 만큼 리더십과 지도력도 인정받았다. 이범호 감독은 "KIA는 체계가 잘 잡힌 팀이다.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모든 구성원이 자신의 역할을 열심히 한다. 이런 팀에서 감독이 될 수 있어 감사하다"고 했다.

최형우와 함께 나성범의 타격 연습을 지켜보는 이범호 KIA 감독. 오키나와=김효경 기자

최형우와 함께 나성범의 타격 연습을 지켜보는 이범호 KIA 감독. 오키나와=김효경 기자

1981년생인 이범호 감독은 80년대생 첫 사령탑이다. 최선참 최형우와는 불과 2살 차다. 최형우는 "혹시라도 '형'이라고 부를까봐 처음엔 피해다니기도 했다"고 웃었다. 이범호 감독은 "뭐라고 부르든 괜찮다. 선수들이 다가와서 말을 걸면서 같이 여러 방면으로 체크하는 게 좋다"고 했다.

이범호 감독은 "선수들이 어려워하지 않고, 얘기할 게 있으면 와서 한다. 본인들이 와서 (타격) 자세를 물어보기도 한다"며 "선수들도 (코치일 때와 마찬가지로)달라진 게 없다. 편하게 하고자 할 말 다 한다"고 웃었다.


 
'코치 이범호'는 선수들에게 자신의 주장을 강요하지 않았다. 대신 귀를 열고, 기다렸다 말하는 스타일이었다. 주장 나성범은 "내가 부진했을 때 (안 좋은 부분을)말하지 않고, 내가 먼저 '코치님, 이건 어떻습니까' 물을 때까지 기다려주셨다"고 떠올렸다.

이범호 KIA 감독. 오키나와=김효경 기자

이범호 KIA 감독. 오키나와=김효경 기자

 
감독이 되서도 마찬가지다. 젊은 지도자답게 선수들이 과감하게 부딪힐 수 있게 돕겠다는 게 이 감독의 생각이다. 이범호 감독은 감독 선임 후 첫 미팅에서 "하고 싶은 대로 야구장에서 야구 하면 된다. '이거 하지 마라, 저거 하지 마라' 이런 말 하지 않는다. 예의만 지켜 달라"고 했다.

이범호 감독은 "선수 자신이 하고자 하는 야구를 한다면 더 빨리 성장할 거라고 생각한다. 편하게 치고 던지고 해야 한다. 내가 있는 동안에는 그렇게 부담 없이 야구하는 걸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장의 말이라면 언제든 들어줄 거다. 힘들면 쉬어도 된다. 편하게 하고, 말하고 싶은 건 말해도 된다. 경기에 나갈 수 있는 몸만 만들면 된다"고 했다.

KIA는 올 시즌 대권 후보라는 평가를 받는다. 양현종·이의리·윤영철 등 토종 선발진이 탄탄하다. 지난해 구원 평균자책점 2위에 오른 불펜도 믿음직스럽다. 박찬호·김도영·나성범·최형우·소크라테스 브리토·김선빈 등이 이끄는 타선도 강하다. 베테랑들이 몸 관리를 잘 하고, 물음표가 달린 두 외국인 투수(윌 크로우·제임스 네일)가 안착하면 2017년 이후 7년 만의 한국시리즈행도 꿈이 아니다.

김규성의 타격을 지도하는 이범호 KIA 감독. 사진 KIA 타이거즈

김규성의 타격을 지도하는 이범호 KIA 감독. 사진 KIA 타이거즈

 
"준비가 잘 된 팀"이라고 KIA를 평가한 이범호 감독은 "지난해 좋은 선수들이 많지만 부상 때문에 높은 곳에 가지 못했다. 성적을 낼 선수들이 모인 건 내게 영광이다. 선수단 부상만 잘 관리하고 점검한다면 올 시즌 재미있는 야구, 좋은 성적을 낼 한 해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