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 줄퇴사에 신규 채용 감소…지방 공무원 규모 감축 바람

올 설 연휴 서울 동작구 노량진 학원가에서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올 설 연휴 서울 동작구 노량진 학원가에서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MZ세대(밀레니엄+Z세대) 공무원 퇴사가 갈수록 느는 등 공무원 인기가 시들해지는 가운데 각 지자체가 신규 채용까지 줄이고 있다. 

22일 전국 각 지자체에 따르면 대구시는 올해 공무원 채용 규모를 210명으로 확정했다. 이는 지난해 채용 인원 422명보다 절반 수준이고, 2012년 138명 이후 가장 적다. 특히 베이비붐 세대 퇴직자가 몰린 2017년 채용인원(959명)과 비교하면 5분 1수준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최근 몇 년 간 퇴직자가 많지 않고, 재정위기 등을 고려해 최소 인원만 채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도 올해 7∼9급 신규 지방공무원 채용에서 지난해보다 718명 줄어든 1602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과거 문재인 정부에서 인력을 과도하게 뽑은 점과 예상 퇴직 규모 등을 고려해 채용 규모를 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신규 공무원 1012명을 뽑은 부산시도 올해 절반 수준인 510명 선발한다. 인천시도 올해 공무원 451명을 새로 뽑는데, 지난해 642명보다 30% 줄었다. 대전시도 올해 신규 공무원 224명 채용한다. 이는 전년 대비 29.3%(93명) 감소한 규모다. 세종시는 올해 신규 공무원 채용 규모를 전국 시도 가운데 최저 인원인 50명으로 확정했다.  

지난해 10월 지방공무원 7급 등 공채 필기시험을 치르기 위해 수험생들이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지방공무원 7급 등 공채 필기시험을 치르기 위해 수험생들이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자체 공무원 채용 규모 감소는 윤석열 정부 국정 과제인 ‘통합활용정원제’와도 관련이 있다. 정부 인력은 노무현 정부(97만8000명)와 이명박 정부(99만명), 박근혜 정부(103만2000명)를 거쳐 문재인 정부(116만3000명)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늘었다. 정부는 그간 인력 증가에 따른 국가 재정 부담과 행정 비효율을 개선하기 위해 통합활용정원제를 도입했다. 이에 전체 부처 공무원 가운데 비효율적인 분야 등에서 연간 1%의 인력을 주요 국정 과제 수행 부처에 재배치한다.

특히 공무원 인기가 사그라지고,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퇴사자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지방 공무원 규모는 계속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공무원연금공단 통계에 따르면 재직 연수 3년 이하 공무원 퇴직자는 2018년 5166명에서 2019년 6147명, 2020년 8442명, 2021년 9881명으로 계속 늘더니 2022년에는 1만2076명을 기록했다. 이 중 1년 미만 초임 공무원의 퇴직은 2018년 951명에서 2019년 1769명에서 2022년 3123명으로 급증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그래픽=김영옥 기자

최근 5년간 9급 공채 평균 경쟁률도 매년 떨어지고 있다. 2020년 37.2대 1, 2021년 35.0대 1, 2022년 29.2대 1, 지난해 22.8대 1, 올해 21.8대 1로 하락세가 뚜렷하다. 특히 올해 9급 공채 평균 경쟁률은 1992년(19.3대 1) 이후 32년 만에 최저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