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감독 "한국 축구가 제자리 돌아갈 수 있도록 준비할 것"

 한국 대표팀 임시 사령탑으로 선임된 황선홍 감독. 연합뉴스

한국 대표팀 임시 사령탑으로 선임된 황선홍 감독. 연합뉴스

"최선을 다해서 대한민국 축구가 제자리 돌아갈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 

황선홍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 재정비의 중책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는 27일 3월 A매치 기간 국가대표팀을 지휘할 임시 사령탑으로 황 감독을 선임했다. 한국은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2연전(21일 홈·26일 원정)을 치른다. 

황 감독은 발표 후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대한민국 축구의 위기에서 국가대표 강화위원회에서 협조 요청이 왔을 때 고심이 많았으나 어려운 상황에 제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황 감독은 현역 시절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로 활약하며 A매치 103경기에 출전해 50골을 넣었다. 역대 남자 선수 최다 2위다. 은퇴 후 지도자의 길을 걸은 그는 K리그 클럽을 주로 이끌어 오다 2021년 9월부터는 23세 이하(U-23) 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왔다.  

U-23 대표팀은 4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예선인 AFC U-23 아시안컵을 준비하고 있다. 따라서 황 감독은 당분간 두 팀 일정을 동시에 소화할 예정이다. 3월 A매치 기간 사우디아라비아 담맘에서 열리는 친선대회에 나설 U-23 대표팀은 황 감독 없이 기존 코치진이 지휘한다. 황 감독은 별도의 코치진을 꾸려 A대표팀을 이끈다.   

황 감독은 "올림픽 예선이 촉박하기에 걱정되고 우려스러운 부분도 있는데, 기존에 해 온 방식대로 코치들과 긴밀히 협의해서 4월 예선 치르는데 부족함 없이 준비하겠다"면서 "A대표팀도 잘 추슬러서 2연전을 좋은 결과로 마무리하게끔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축구에 대한 우려가 큰데, 걱정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 대표팀을 많이 성원해주시고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