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디 머큐리 살던 英주택, 무려 500억원 매물로 나왔다

프레디 머큐리. 연합뉴스

프레디 머큐리. 연합뉴스

전설적인 록밴드 퀸의 프레디 머큐리가 살던 영국 런던 집이 3000만 파운드(약 500억원)에 매물로 나왔다.

더 타임스와 스카이뉴스 등은 27일(현지시간) 프레디 머큐리가 마지막까지 살았던 서부 부촌 켄싱턴 지역의 이층 주택 '가든 로지'가 매물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1907년 지어진 가든 로지는 아담한 정원과 함께 고풍스러운 목조 가구와 노란색 벽지 등으로 꾸며져 '런던 도심의 시골집'이라고 불렸다.

머큐리는 1980년 이 집을 사들인 뒤 1991년 에이즈 합병증으로 숨질 때까지 이곳에서 지냈다.  

그가 세상을 떠난 뒤 전 연인이자 친구인 메리 오스틴이 집으로 이사 와 가족과 함께 살았다. 아이들이 자라서 나간 후엔 혼자서 지냈다.


오스틴은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내 이름으로 돼 있을 뿐 언제나 프레디의 것이다. 그의 꿈이자 비전이었다"며 "난 이젠 인생의 새로운 장으로 넘어갈 때가 된 것 같다"고 매각 이유를 설명했다.

오스틴은 지난해 9월 런던 소더비에서 개최된 경매에서 이 집에 있던 물건 1500점을 팔아 3900여만 파운드를 모았다. 특히 경매에서 팬들의 추모 메시지로 덮인 녹색 정원 문은 41만2000만 파운드에 팔렸다.  

수익금 일부는 퀸의 생존 멤버들이 설립한 에이즈 관련 단체 등에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