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루턴타운 꺾고 FA컵 8강행...'괴물' 홀란 5골 폭발

5골을 터뜨린 홀란. AFP=연합뉴스

5골을 터뜨린 홀란. AFP=연합뉴스

'괴물 스트라이커' 엘링홀란이 5골을 몰아친 맨체스터시티(맨시티)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에 진출했다. 

맨시티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루턴의 케닐워스 로드에서 열린 2023~24시즌 FA컵 16강전에서 루턴 타운을 6-2로 대파했다. 홀란이 혼자서 5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책임졌다. 미드필더 케빈 더 브라위너는 이 중 4골을 어시스트했다. 맨시티와 루턴 타운 모두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1부) 참가 팀이다. 

맨시티는 전반 3분 만에 앞서 나갔다. 홀란은더브라위너가 왼쪽 측면에서 찔러준 패스를 문전에서 왼발로 툭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만들었다. 홀란은 15분 뒤더브라위너가 중앙으로 밀어준 공을 그대로 몰고 페널티박스로 진입한 뒤 왼발로 마무리했다. 주도권을 쥔 맨시티는 더욱 거센 공격 퍼부었다. 홀란은 전반 40분 더브라위너가 센터 라인 부근에서 낮게 깔아 찬 패스를 받아 왼쪽 페널티박스로 드리블 돌파해,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루턴 타운은 전반 45분과 후반 7분 연속골을 성공하며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맨시티는 3-2로 아슬아슬하게 앞서던 후반 10분 더브라위너-홀란의 합작 골로 곧바로 달아났다. 더브라위너가 오른쪽 페널티박스에서 골문을 향해 쇄도하는 혼란에 패스를 내주자, 홀란이 문전에서 왼발로 가볍게 마무리했다. 홀란은 후반 13분에는 자신의 다섯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홀란은 지난 시즌 EPL 득점왕이다. 올 시즌도 17골을 넣어 리그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손흥민(토트넘)은 12골로 7위다.  

한편 일본의 에이스 공격수 미토마가오루(브라이턴)는 허리 부상으로 이번 시즌을 일찌감치 마무리했다. 브라이턴 구단은 27일 홈페이지를 통해 "미토마가 시즌 아웃됐다"고 발표했다. 브라이턴의 로베르토 데 체르비 감독은 "미토마는 허리 부상이다. 이 때문에 지난 에버턴전에도 결장했다"며 "중요한 문제다. (복귀까지) 2∼3개월 정도 걸릴 걸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토마는 지난 18일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EPL 25라운드 경기에서 거친 태클을 당했다. 미토마는 올 시즌 리그 3골 4도움을 기록 중이다.